연예
스포츠
의료
교육

테마

김미화, 평창 개막식 중계 논란 사과
"전문성 없는 모습으로 진행" 항의에 '제 불찰'

2018. 02.12. 00:00:00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 그러나 이것조차 제 불찰이다"
11일 오전 개그우먼 김미화(사진 오른쪽)가 자신의 SNS를 통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미화는 지난 9일 방송된 MB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에 허승욱 스포츠 해설가, 박경추 캐스터와 함께 진행자로 나섰다.
방송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전문성 없는 모습으로 중계를 했다며 항의하고 나서 논란이 일었다.
방송에서 김미화는 아프리카 선수들이 등장하자 "눈 구경 못 해봤을 거 같다"고 했고, "평창 올림픽이 잘 안 되길 바라셨던 분들도 계실 텐데 진짜 평창의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 계서야 한다"고 말해 개막식에서 다소 뜬금없었다는 반응이다.
김미화는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렸다. 올림픽 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