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국민-바른' 통합 '바른미래당' 출범
'합리적 보수·개혁적 진보' … 의원 30명 원내 제 3당
광주·전남 박주선·김동철·권은희·주승용 등 4명 합류
호남·영남, 진보·보수… '지역·이념' 넘어 새정당 창당

2018. 02.14. 00:00:00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안철수 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뉴시스
'합리적 보수·개혁적 진보'를 기치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현역 의원 30명이 합류한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에 이어 원내 3당으로 출발한다.

광주·전남 지역에서는 박주선(광주 동남을), 김동철(광주 광산갑), 권은희(광주 광산을), 주승용(여수을) 의원 등 4명이 둥지를 틀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오후 고양시 킨텍스에서 '바른미래당 출범대회'를 갖고 오는 6월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바른미래당은 유승민 바른정당 전 대표와 박주선 국회 부의장(국민의당 몫)을 공동대표로 추대했다.

또 국민의당 출신 김동철 의원을 원내대표, 바른정당의 지상욱 의원(바른정당)을 정책위의장으로 선임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당직을 맡지 않고 6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광역단체장 후보로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 통합은 지난해 10월부터 '중도 세력' 통합을 목표로 제기된 이후 4개월여 만에 결실을 보게 됐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소속 전 의원과 주요 인사들이 통합 반대를 외치며 탈당하는 등 당내 갈등이 심하게 일었다.

결국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는 '민주평화당'을 창당했고, 바른정당에서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 주요 인사들이 탈당하면서 통합 효과가 반감 되고 있다.

각당 반대파 의원들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안 전 대표와 유 대표가 끝까지 통합을 추진한 점은 한국 정치사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분석도 있다.

양당이 '호남과 영남', '진보와 보수' 등 지역과 이념 차이를 뛰어 넘어 새로운 정당을 창당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원내 3당으로 다당제 정착과 함께 국회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며 자신들의 정체성을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양당 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우리 정치사에 유례없는 동서화합을 이뤄내며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며 "역사는 결국 변화를 추구하는 이들에 의해 바뀌었다. 이념, 지역, 진영논리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이 이날 공식 출범했지만 당의 미래는 그리 낙관적이지 않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평가이다.

양당은 통합 과정에서 국민의당은 호남, 바른정당은 영남이란 지역적 기반을 상실해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험로가 예상된다.

지역적 기반을 확보한 정당은 각종 선거에서 최소한의 승리는 보장 받는데, 바른미래당은 이 부분마저 없는 셈이다.

특히 호남을 지역 기반으로 창당된 국민의당에서 분당된 바른미래당은 호남에서 소수 정당으로 몰락할 가능성도 큰 상황이다.

호남 지역 의원 대부분이 '통합 반대'란 민심을 이유로 바른미래당이 아닌, 민주평화당행을 선택한 것이 이를 증명해주고 있다.

더욱이 이 과정에서 안 전 대표가 "호남을 버렸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안 전 대표가 차기 보수 진영 대권주자로 발돋움하기 위해 바른정당과 통합을 디딤돌로 삼은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어찌됐든 안 전 대표는 오는 지방선거에서 정치권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인정할만한 성적을 거둬야 '통합'에 대한 정당성을 확보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자신의 정치적 생명은 물론이고 바른미래당이 빠른 시간 내에 역사 속으로 사라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hanmail.net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