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남-북 고위급 만찬서 보해 복분자주 선봬

2018. 02.14. 00:00:00

보해 복분자주가 최근 열린 남-북 고위급 대표단 회담에서 만찬주로 사용됐다.

13일 보해에 따르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지난 10일 통일부 주최 만찬에 참석했다. 강원도 강릉시 한 호텔에서 열린 이날 만찬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여정 부부장 등 남-북 고위급 관계자들이 동참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만찬 테이블에는 보해 복분자주가 올랐다.

보해 복분자주가 남북이 하나된 자리에 사용된 사례는 과거에 또 있다.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도 보해 복분자주가 공식 만찬주로 사용되기도 했다. 이에 앞서 2005년에는 APEC정상회의에서 공식 만찬주로 선정됐다. 보해 복분자주는 국내외 대규모 행사의 공식 만찬주로 선정돼 한국을 대표하는 정통와인으로 자리매김하며 세계 20여 개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김옥경기자 uglykid7@hanmail.net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