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설 극장가-취향대로 골라보자
'조선명탐정'시리즈·김주혁 유작 '흥부' 선점 경쟁
마블 블랙히어로·귀여운 곰돌이 패밀리영화로 인기
광주극장의 '영화성찬'도 빠질 수 없는 추천작들

2018. 02.14. 00:00:00

극장가 최대 성수기 중 하나인 설 연휴를 겨냥한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됐다. 올해도 시대극부터 블록버스터 그리고 애니메이션까지 다양한 영화들이 일찌감치 흥행경쟁에 나섰다.

◆시대극에서 코믹판타지까지

이번 설 연휴에도 한국영화가 강세다. 시대극에서 코믹판타지까지 장르도 다채롭다.

먼저 설 명절이면 찾아오는 '조선명탐정' 시리즈가 세번째 에피소드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로 스크린을 다시 찾았다.

조선시대 자타공인 최고의 명탐정 김민(김명민)과 그의 조수 서필(오달수)의 유머가 이끌어가는 영화로 1편 '각시투구꽃의 비밀'(2011)이 478만명, 2편 '사라진 놉의 딸'(2015)은 387만명을 동원하며 흥행순위를 이끌었다.

이번에는 멀쩡한 사람들이 불에 타 죽는 기이한 사건이 벌어지자 정체불명의 여인 월영(김지원)이 수사에 적극 참여하고, 판타지·미스터리 요소를 가미하는 등 전편들과 차별화를 시도했다.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남자


조선 헌종때를 배경으로 한 정통 시대극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남자'도 관객들을 찾는다.

지난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주혁의 유작으로 작자 미상의 고전소설 '흥부전'이 사실은 흥부가 지었다는데서 출발한다.

유력한 세도정치가 조항리(정진영)와 민중의 정신적 지주 조혁(김주혁) 형제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백성이 세상의 주인이라는 사회적 메시지가 묵직하게 담겼다.

강동원으로 시작해 강동원으로 맺는 '골든슬럼버'는 순박하고 소탈한 택배기사 건우(강동원)가 유력 대선후보를 암살했다는 누명을 쓰고 정보요원들에게 쫓기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동명의 일본 소설이 원작으로 거대한 음모 속에 그를 돕는 친구들의 우정과 추억이 드라마틱함을 더했다.

초능력을 소재로 한 코믹 판타지 '염력'도 명절 성수기를 노린다.

재개발로 철거 위기에 몰린 치킨집 사장 루미(심은경)와 이웃들을 루미의 아버지 석헌(류승룡)이 갑자기 생긴 초능력을 이용해 구한다는 내용이다. 용산참사와 철거민들의 고통을 떠올리게 하는 장면들이 많아 블랙코미디와 현실 비판에 무게가 실린다는 평가다.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귀여운 곰돌이와 마블의 블랙히어로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설 극장가에서 빠질 수 없는 장르가 가족영화 그중에서도 애니메이션이다.

이번에는 귀여운 곰돌이가 주인공이다. 바로 영국의 국민동화 '패딩턴 베어'를 토대로 한 '패딩턴 2'다.

1편에서 영국 런던의 한 가정에 정착한 곰돌이 패딩턴(벤 위쇼)이 도둑질을 했다는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갇힌 후 벌어지는 사건들이 관객들에게 쉴새 없이 웃음을 선사한다. 또 패딩턴을 가족처럼 아끼는 브라운 가족과 순수한 패딩턴의 마음이 더해지며 잔잔한 감동을 전한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다는 게 '패딩턴2'의 가장 큰 장점이다. 각종 대작들 사이에서 설 연휴 다크호스가 될 가능성이 크다.

패딩턴


전 세계적으로 탄탄한 고정 팬층을 보유한 마블 스튜디오의 새 영화 '블랙팬서'가 북미(16일) 보다 앞선 14일에 개봉한다.

이 작품은 올해를 통틀어 가장 기대를 모으는 영화인 '어벤져스:인피니티 워'(5월4일 개봉)로 가는 마지막 관문이라는 점에서도 집중 관심을 받고 있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 왕국의 왕이자 블랙팬서인 티찰라(채드윅 보스먼)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과 왕위를 놓고 적들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마블 역사상 처음으로 흑인 히어로가 단독 주연을 맡았고 흑인 인권에 대한 메시지를 담는 등 여러 면에서 신선한 히어로물이다.

블랙 팬서는 앞으로 마블 영화의 중심 캐릭터로 활약하게 될 거라는 점에서 이번 솔로 영화의 완성도에 궁금증이 더 커지고 있다. 이번 작품에는 부산을 배경으로 한 액션 시퀀스도 담겨있다.

오직사랑뿐


◆광주극장서 다양성 영화와 추억을

광주극장은 멀티플렉스에서 만나기 힘든 다양성 영화들을 내건다.

이번 명절의 가장 화제작은 단연 'B급며느리'다.

한 가정에서 벌어진 고부갈등을 4년에 걸쳐 기록한 다큐멘터리로 최근 설 연휴를 앞두고 박스오피스가 역주행하며 개봉 당시 보다 상영관이 늘었다. 세대를 넘어 폭풍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으로 지난 10일 현재 누적관객수 1만명을 돌파하며 흥행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세기의 로맨스'로 일컫는 보츠와나 공화국 초대 대통령 세레체와 그의 아내이자 아프리카 최초 백인 퍼스트레이디 루스의 러브스토리를 담은 영화 '오직 사랑뿐'이 8일 개봉된다. 이 영화는 1947년 갖은 위협속에서도 나라와 사랑을 지킨 두 사람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또 9일에는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시민평론가상을 수상한 이완민 감독의 '누에치던 방'이 스크린에 걸린다. 외로운 이들이 기대어 살아가는 도시 속 사람들을 섬세하게 포착하며 관계에 지친 동시대의 우리에게 새로운 방식의 위로를 건넨다.

블랙팬서


트랜스젠더 그 중에서도 유색인종 트랜스젠더의 이야기를 담은 '탠저린'도 눈여겨볼만한 작품이다. 미국 LA를 무대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새 여자친구가 생긴 남자친구를 쫓는 주인공과 그의 친구의 이야기가 담겼다.

관객들의 호응에 힘입어 앵콜상영과 연장에 돌입한 작품들도 눈길을 끈다.

전 세계가 사랑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미스터리 한 죽음을 모티브로 한 '러빙빈센트'가 3개월을 훌쩍 넘기며 롱런중이다.

전 세계 화가들이 10년에 걸쳐 그의 마스터피스 130여 점을 스크린에 고스란히 재현한 영화로 꾸준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여성의 몸과 생리에 관한 다큐멘터리 '피의 연대기'로 연장 상영된다.

지난해 광주여성영화제 개막작으로 선보였던 이 작품은 지금껏 '검은 봉지' 안에 숨겨져 온 생리 이야기를 재기 발랄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작품을 만든 김보람 감독 스스로 자신이 직접 생리컵을 사용해본 후기를 작품에 담아내기도 해 생생함을 1더 한다. 각종 영화제에서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개봉 15주년을 맞아 재개봉한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와 짐 자무쉬의 '패터슨'도 앵콜 상영(15~22일)에 나선다. 이윤주기자 storyoard@hanmail.net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