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충실한 재판 위해 행정력 다할 것"
윤성원 신임 광주지법원장

2018. 02.14. 00:00:00

윤성원(55·사법연수원 17기·사진) 신임 광주지법원장은 13일 "좋은 재판은 충실한 재판에서 나오는 것이므로 충실한 재판을 위한 물적·인적 여건과 분위기 조성에 행정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법원장은 이날 광주지법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법원 직무는 재판을 통해 국민 권리와 자유를 보호하는 것으로 이는 좋은 재판을 통해 실현되고 좋은 재판은 좋은 법원에서 나올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관에게 재판 이외 부담이 되는 것이 있는지를 세심히 살펴 개선할 것이 있으면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원 구성원 모두가 행복하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출근하고 싶은 법원을 구현하는 방법을 찾겠다"고 언급했다.

윤 법원장은 "법원 직원들에게도 불필요하고 과도한 부담이 되는 행사 등이 있는지를 세심히 살피고 필요하다면 부담을 줄이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직된 관료적 리더십이 아닌 경청과 소통, 합의에 기반을 둔 민주적 리더십을 발휘해 법원 구성원 뜻이 어디에 있는지 항상 살피고 유념하겠다"며 "저 한 사람의 결단이 아닌 구성원 의사가 반영된 투명하고 민주적인 절차와 방식을 지원해 좋은 재판, 좋은 법원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신임 법원장은 서울 출신으로 서울 동성고,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27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서울지법, 대구지법, 서울고법 등에서 판사를 역임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naver.com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