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농어촌公, 마을운영 능력 향상 맞춤형 컨설팅
전수조사 결과 시설물 활용·운영 실적 미흡 마을 대상

2018. 03.13. 00:00:00

한국농어촌공사가 마을 운영 능력 향상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을 벌인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지역개발사업으로 준공된 마을 중 시설물 활용이 부진하거나 마을 운영능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는 마을에 대한 사후 현장확인 및 컨설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2016~2017년 농식품부 전수조사 결과, 시설물 활용과 운영 실적이 미흡한 마을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후 현장 확인 및 컨설팅'은 총 3단계로 이뤄진다. 공사의 지방조직인 각 지사에서 시·군 지자체와 함께 현장 확인 및 컨설팅 지원한다. 추가적인 컨설팅이 필요한 경우에는 2단계 지역본부, 3단계 본사에서 지역개발 전문가를 투입 비정상 운영 시설물에 대한 활용도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지난해 농촌마을의 지속 성장과 주민주도형 자립마을 육성을 목표로 지역개발, 경관, 도농교류(농촌관광), 건축 등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한 바 있다.

또 도시와 농촌 간의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중소기업공단과 협력해 중소기업 근로자 및 가족에게 농어촌 체험마을 이용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지방이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1사1체험마을 결연 운동을 펼치는 등 농어촌 마을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최규성 사장은 "농어촌 활성화는 지역 균형발전의 핵심이다"며"지역주민·지자체와 함께 지역개발의 동반자로서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uglykid7@hanmail.net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