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민주당, 사실상 3단계 경선 도입
'컷 오프' 형태 공천심사에서 대상자 먼저 선정
1차 경선 후보 정한 후 2차는 지역구 별로 달라
중앙당 불합리한 처사로 예비후보들 '냉가슴'

2018. 03.15. 00:00:00

더불어민주당의 '6·13 지방선거'에서 그동안 알려진 것과 달리 2단계가 아니라 사실상 '3단계 경선'이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2단계 및 3단계 경선 실시 여부는 해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결정하기 때문에 모든 선거구에 이런 방식이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지방선거를 3개월 앞둔 14일 현재까지도 각 선거구의 최종 경선 방식이 확정되지 않아 예비 후보자들만 애간장을 태우고 있는 상황이다.

선거 때마다 공천과 관련해 자행되는 중앙당의 '갑질 공천'이 이번에도 재연되고 있는 셈이다.

민주당은 '2-3인 경선을 원칙으로 하되, 해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후보자 수를 고려해 1차 경선을 실시한 뒤 1차 경선 당선자를 대상으로 2차 경선을 실시할 수 있다'는 공천 방식을 발표했다.

예비 후보자들은 민주당의 이 발표를 '2단계 경선'으로 해석하고 준비해 왔다.

하지만 이날 본보와 통화한 민주당 관계자는 "공천심사를 통해 경선 대상자를 선정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1차, 2차 경선이 이어진다"고 말했다.

1차 경선에 앞서 공천심사란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공천심사는 예비 후보자들이 제출한 서류를 근거로 가감산이 적용되고, 경선방법(도덕성+당기여도+당선가능성+면접 등)도 결합돼 결정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천심사를 사실상 '컷오프'라고 설명했다.

1차 경선은 '권리당원 50%와 비권리당원 50%'란 경선 방식에 근거하지만 여론조사로 할지, 아니면 다른 방법으로 할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해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차 경선 실시를 결정하면, 1차 경선 당선자는 또 다시 경선에 임해야 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예비 후보자들의 문의가 중앙당을 비롯해 각 시도당에 쏟아지고 있지만 당 관계자들도 1차, 2차경선 방식이 아직 결정되지 않아 속 시원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예비 후보자들은 이 같은 깜깜이 선거가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중앙당의 갑질이라고 여기고 있다.

하지만 공천장을 받아야 하는 을의 입장이라 항의는 엄두도 못 낸다.

한 예비 후보자는 "매 선거 때마다 중앙당의 이런 불합리한 처사가 반복되고 있지만 을의 입장인 후보자들은 항의조차 못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강조한 '시스템 공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후보자들을 위한 공천 방식이 도입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14년 지방선거 때는 선거 30일을 남겨놓고 국회의원 전략공천을 하는 등 말썽이 많았다"며 "하지만 이번에는 선거구 획정이 늦어져서 그렇지 시스템 공천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hanmail.net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