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지방채 상환, 이벤트 아니다"
김성환 동구청장,'현안사업 추진'의회 입장 반박

2018. 03.15. 00:00:00

광주 동구와 구의회가 '지방채 상환'을 두고 힘겨루기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김성환 동구청장이 '현안사업 추진이 먼저'라는 의회에 대해 "주민을 생각하는 의정활동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김 구청장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지방채 조기상환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이는 즉흥적인 이벤트가 아니다"라며 "불필요한 예산절감과 꾸준한 세입증대를 통해 확보한 잉여자금을 투입해 '채무제로'를 달성한다는 것은 지방재정 부담을 덜고자 하는 계획 중 하나로 주민과 대화에서 이미 밝힌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행정안전부는 매년 각 지자체의 재정건전성을 평가해 재정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며 "동구는 이같은 노력을 기울여 2015년 최하위등급에서 지난해 2단계 상승을 이뤘다. 지방재정개혁 우수기관으로 2년 연속선정돼 3억5천만원의 인센티브를 획득했다"고 강조했다.

의회의 현안사업 주장과 관련해 김 구청장은 "재임 2년간 국·시비 353억원의 추가재원을 확보해 공영주차장 조성, 방범용 CCTV설치, 도로 개설, 재난 취약지 정비 등 주민숙원 해결에 괄목할 성과를 거뒀다"며 "구비를 투입해 현안사업을 추진하라는 것은 행정을 모르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그는 "빚내서 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 왜 20억원 중 10억원의 변제를 인정했는지 궁금하다"면서 "정치적인 속셈 운운하며 지방채 조기상환 예산을 의도적으로 삭감한 일부 의원의 행태가 동구발전을 위하고 주민들을 생각하는 의정활동인지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서충섭기자 zorba85@naver.com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