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5·18과 지역갈등, 풍자와 해학으로
‘달빛결혼식’ 26~28일 문예회관
‘우덜은 하난기라’ 각색한
관객 참여형 정치풍자극

2019. 04.23. 00:00:00

풍자와 해학으로 광주정신과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연극이 무대에 오른다.
광주시립극단은 26일부터 28일까지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제13회 정기공연 ‘달빛 결혼식’을 선보인다. 연극 ‘달빛 결혼식’은 나상만 광주시립극단 예술감독의 1987년 작 ‘우덜은 하난기라’를 새롭게 각색해 연출한 작품이다.
‘달빛 결혼식’의 ‘달빛’은 ‘달구벌’(대구)과 ‘빛고을’의 합성어이며 ‘결혼식’은 두 지역의 ‘화합’을 상징한다. 5·18과 지역갈등의 문제를 신랄한 풍자와 유쾌한 해학으로 녹여 낸 이 작품은 1989년 3월 부산 극단 ‘오르기’의 초연 이후 부산, 광주, 서울 공연을 거쳐 전국적인 관심과 반향을 일으켰다.
5·18이 광주와 함께 폄훼되고 3당 합당으로 호남이 소외되는 지역차별과 지역갈등이 극에 달했던 1980년대 말, 나상만 예술감독이 “감옥에 갈 각오를 하고 썼다”는 이 작품은 본격 정치풍자극으로 내용 뿐만 아니라 기획, 주제, 형식 모두 파격적이다.
한국 현대사의 상징적 인물인 박정희 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을 연극의 시작과 끝에 등장시키는 등 독특한 설정을 취하고 있다.
총 11개의 장면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배우들이 관객과 직접 소통하고 대화한다. 각설이 타령을 통한 정치 풍자와 서사극적 기법, 마당극적 요소를 시도하고 객석과 무대를 분리하지 않음으로써 관객이 자유롭게 배우들과 호흡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관객은 단순한 구경꾼이 아니며, 극의 진행에 직접 참여하는 연극의 참여자가 된다. 극의 상황에 따라 관객, 거지, 방청객, 야구장 관중, 시청자, 선거 유권자 등이 굿판의 참여자가 돼 공동체적 체험의 효과를 준다.
영호남 지역감정과 지역차별의 여러 에피소드(경상도 처녀와 전라도 총각, 전라도 고참과 경상도 졸병, 프로야구, 지역당, 5·18 등)를 위트 있게 병렬시키면서도 종국에는 영호남의 화합이라는 큰 주제를 도출해 낸다.
인형극으로 진행되는 사자청문회에서는 김유신, 왕건, 박정희를 지역차별의 가해자로 지목, 연극적 재미와 역사적 교훈을 관객들에게 던진다.
나상만 예술감독은 “작품이 초연된 이래 30여년이 지났으나 지금도 우리사회는 정치, 지역, 노사, 남녀, 세대 간의 불신과 반목, 불평등과 편견으로 갈등의 사슬에 얽매여있다”며 “역사적으로 규명된 광주민주화운동을 아직도 북한 배후설, 김대중 음모설 등으로 폄훼하는 세력이 존재하는 이 시기에 진정한 ‘광주정신’을 예술로 승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의 062-511-2759 김혜진기자 hj@srb.co.kr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