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항공우주시설 주축…권역별 개발로 시너지 ‘극대화’
농업 등 각종 산업 분야 활용 극대화
지역특성 맞춰 비즈니스 모델 창출
청년 일자리·테마공간 등 일자리도

2019. 04.23. 00:00:00

전남도는 2025년까지 7천787억원을 투입해 '드론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사진은 지난 2016년 고흥항공센터에서 이뤄진 드론 물품 배송 시연 모습. 전남도 제공
-전남 드론산업 로드맵 뭘 담았나
전남도가 추진 중인 ‘전남 드론산업 클러스터’는 크게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등 3개 권역으로 나눠진다. 드론산업은 항공산업을 기반으로 정보통신기술,소프트웨어 등이 융합된 첨단산업이라는 점에서 전남도는 권역별로 각기 다른 분야 육성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개발부터 후방지원까지 가능토록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해 전남을 ‘드론산업 메카’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동부권,드론 시험 인프라 등 집중
고흥을 중심으로 한 동부권은 전남 드론산업 클러스터의 핵심이다. 클러스터 조성 사업 11개 중 7개 사업이 고흥에 집중돼 있을 정도다.
고흥에는 비행선, 소형무인기 등 각종 시험이 가능한 항공센터를 비롯해 지난 2012년부터 구축 중인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 등 ‘국내 최대’규모의 비행시험 인프라가 갖춰져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내년부터 2023년까지 한국항공안전기술원이 항공기 안전성 인증 등 유·무인기 인증통합 관제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게 되면 드론을 비롯한 유무인기의 실질적인 시험과 인증이 모두 이곳에서 이뤄지게 된다. 드론을 시험할 수 있는 시범공역 10곳 중 가장 큰 공역(380㎢)이 고흥 고소리 일원에 지정돼 있으며 광양 진월면 오사리 일원에도 3번째 규모인 50㎢가 지정돼 있다.
전남TP산하의 우주항공첨단소재센터도 고흥에 조성돼 드론·항공기업 지원 뿐만 아니라 공동 R&D,융복합소재산업 육성 등을 담당하고 있으며 2021년 완공 예정인 드론특화 지식산업센터는 중소·벤처기업들을 위한 지원인프라 시설로 활용된다. 아울러 수직이착륙 무인항공기 개발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드론 서비스 플랫폼 개발 등이 가능한 드론 규제자유특구 지정도 눈앞에 두고 있다. 그리고 미래교통수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미래형 개인비행체(PAV)테스트타운 구축을 통해 정부개발사업과 연계한 실증사업을 유치해 나갈 예정이다.
◆서부권, 산업화·활용가능성 점검
무안과 영암, 해남을 중심으로 한 서부권에는 항공정비 특화 종합생산단지와 재생에너지 운영·관리 시스템 실증 테스트베드가 구축된다.
내년부터 5년간 무안 일원에 조성되는 ‘유무인기 및 MRO(항공정비)특화 종합 생산단지는 항공기와 드론의 연구개발, 제작, 기업지원이 모두 이뤄지는 집적화가 이뤄진다. 총 1천350억원이 투입되는 종합생산단지는 항공MRO뿐만 아니라 물류, 부품, 기내식 관련 기업까지 항공산업 전반과 관련된 기업들을 유치하게 된다. 그리고 드론 및 항공기 상용화 연구단지 조성을 통해 전문인력 양성도 이뤄지게 되며 관련 기업들을 지원 기반도 함께 마련된다. 태양광과 풍력발전 등 재생에너지 시설을 드론으로 운영관리할 수 있는 O&M 시스템을 실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도 조성된다. 관련실험과 연구를 가능한 시설이 구축되면 드론을 활용한 O&M 기술개발 플랫폼이 구축돼 보다 다양한 영역의 드론활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무안공항과 기업도시, F1경기장을 연계해 조성되는 드론 테마파크는 드론의 대중화는 물론 인재를 발굴하고 교육훈련도 가능한 과학기술 테마파크로 추진된다.
◆중부권, 에너지ICT융합 산업 중심
에너지밸리와 혁신산단 등 에너지산업의 중심인 나주빛가람혁신도시를 포함한 중부권에서는 ICT(정보통신기술)·SW(소프트웨어)·ESS(에너지저장장치) 융합 부품산업 육성 등이 이뤄진다.
에너지ICT융합기반의 드론 전·후방산업을 육성하는 동시에 드론 시험·검증 및 성능개선 지원 장비 구축, 표준가이드라인, 기술개발 등 관련 실증인증도 나주혁신도시에서 진행된다.
관련기반 시설이 확충될 경우 드론의 안전성 인증 획득 및 시장 출시 전 시험검증 기간이 기존 6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되게 돼 비용절감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한전전력과 한국농어촌개발공사 등 이전기관들의 업무인 전력설비 점검, 농업방제, 산림보호, 조종교육 등 공공수요를 창출해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촌의 현실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