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이종찬 “허위사실로 비방 말라”
반박 기자회견 “책임 물을 것”

2019. 04.24. 00:00:00

광복회장 출마를 선언한 이종찬 전 국정원장이 자신의 출마를 반대하는 지역 시민단체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 전 원장은 23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시민단체들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내세워 비방하는 것을 듣고 대단히 섭섭했다”며 “본인은 공직에 있거나 정계에 참여하면서 국가와 민족을 배신한 사실이 없으며 더욱이 5·18에 본인을 연루시킨 것은 부당한 일이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어 “김대중 정부가 출범하면서 대통령직인수위원장과 최초의 국가정보원장을 역임했다”며 “국가정보기관의 악·폐습을 개혁하는 등 지나온 모든 정치역정에서 검증을 받은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비방을 다시 일삼는다면 책임소재를 묻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25개 광주 지역 시민단체는 전날 “이 전 원장은 중앙정보부 재직 당시 박정희 군사정권에서 부역자 노릇을 했고 전두환의 국보위에도 참여했다”며 광복회장 출마 철회를 요구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