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패스트트랙 후폭풍…분당 초읽기
의총서 바른미래 갈등 폭발
이언주 탈당, 유승민 ‘고민’
4·3 보선 이어 또다시 격돌
정치권 “사실상 분당” 관측

2019. 04.24. 00:00:00

바른미래당 유승민, 지상욱, 정병국, 이혜훈 의원이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끝내고 의총장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선거제도 개편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으로 촉발된 바른미래당 갈등이 폭발하면서 23일 이언주 의원이 전격 탈당을 선언하고, 유승민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면서 야권발 정계개편이 가시화되고 있다.
'4·3 보궐선거' 결과를 놓고 충돌했던 국민의당계와 바른정당계가 선거제도 개편안 패스트트랙 지정으로 또 다시 격돌하면서 이제 갈라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정치권에서 쏟아지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국민의당이 두 당으로 쪼개지기 전 상황, 즉 '사실상 분당' 상황에 이르렀다고 정치권은 보고 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날 찬성 12표, 반대 11표로 패스트트랙 추인을 통과시켰는데,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의원총회 3분의 2이상 찬성'을 얻지 못했다며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패스트트랙 추인을 밀어붙인 지도부와 이를 막으려는 바른정당계가 더이상 함께 갈 수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다만, 50억원에 달하는 당 재산을 확보하고 있어야 향후 '당대당' 정계개편 과정에서 유리한 입장에 설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양측은 서로에게 당을 먼저 나가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 때문에 양측이 서로 강대강 대결을 벌이면서도 먼저 뛰쳐나가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 또한 나오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부로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겠다"며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 추인으로 돌이킬 수 없는 역사적 죄악을 저지르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 지도부의 (패스트트랙 표결 관련) 꼼수로 인해 참담한 분노를 느낀다"면서 "이를 막아내지 못한 데 대해 국민들께 너무나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언주 의원이 이날 전격 탈당을 선언했지만 그동안 보여온 행보 때문에 탈당에 따른 후폭풍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 의원의 탈당은 예고된 가운데 시기가 문제였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최대주주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도 이날 지도부가 꼼수를 썼다며 노골적으로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의 현실에 굉장히 자괴감이 든다"라며 "앞으로 당의 진로에 대해서 동지들과 함께 심각하게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선거법은 다수의 힘으로 안 된다고 했었는데, 의사결정이 이렇게 한 표 차이 표결로 (결정) 한 데 자괴감이 든다"라며 "3분의 2 이상이 동의한 것은 아니어서 '당론'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유 의원는 "현재 바른미래당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이 두 명이고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이 두 명인데, 오늘 결과가 당론이 아니기 때문에 절대 사개특위 위원들을 사보임 할 수 없다고 요구했다"며 "지금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에서 활동하는 두 분씩 네 분이 아마 그대로 각각의 특위에서 표결에 임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