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유시민 “직업적 정치 완전히 떠나…노무현 그리워”
盧 서거 10주기 기자간담회서
홍카콜라·알릴레오 교류 희망

2019. 04.24. 00:00:0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에서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3일 여러 차례 부인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 재차 제기되는 ‘정계 복귀설’에 대해 “직업으로서의 정치는 완전히 떠났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신수로 노무현재단에서 가진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 간담회에서 ‘여전히 정치에 거리를 두고 있지만 어떤 면에서는 정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미 다른 기회에 여러 차례 말했는데 전달이 잘 안 된 것 같다. 가르마를 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뗀 뒤 “국가 권력의 기능과 작동 방식에 영향을 미치려고 하는 개별적·집단적 활동이 바로 정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유튜브 채널인) ‘알릴레오’ 하는 것도 정치고, 투표소에서 어떤 후보를 선택하는 것도 정치”라며 “이런 의미의 정치는 모든 시민의 권리이자 의무다. 저도 수 십년 동안 했고, 죽을 때까지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좁은 의미에서의 정치, 직업으로서의 정치는 조금 다른 문제”라며 “제가 정치를 그만뒀다는 것은 이것을 안 하겠다는 뜻이다. 직접 권력을 잡아 국가 권력의 기능과 작동 방식을 바꾸려는 시도는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두언 전 의원이 자신을 향해 ‘틀림없이 선거에 나올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서도 “직업으로서 정치할 생각이 있다면 이런 식으로 안 한다. 대선에 나가거나 정치를 재개할 의사가 있었으면 이런 식으로 절대 안 한다”고 거듭 밝혔다.
총선 및 대선 역할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 어떻게 선을 긋느냐. 그렇게 말씀드려도 안 믿어주면 방법이 없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그 분들의 희망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못박았다.
그는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에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여론조사에서 빼달라고 말씀드렸는데 빼주는 언론사도 있고, 계속 넣는 언론사도 있다”며 “다행인 것은 (순위에서) 자꾸 내려가고 있어 안심이 된다. 계속 내려가서 사라져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웃었다.
유 이사장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유튜브 채널인 ‘TV 홍카콜라’와 공동방송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는 “저희가 먼저 제안을 드렸고, 해보자는 답을 받았다”며 “특별한 것은 아니고 만나서 얘기 좀 해보자는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저는 대화의 힘을 믿는다”며 “만나서 공감을 이루거나 합의를 얻지 못한다 하더라도 평소 의견을 달리하는 사람들이 만나 공통된 문제와 관련해 대화를 하는 것은 굉장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카콜라에 가끔 진보진영 논객이 출연하고, 알릴레오에 보수정당이나 지식인들도 출연해서 자연스럽게 오갈 수 있으면 좋겠다”며 “세부적인 것은 더 협의해봐야 된다”고 부연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앞둔 만큼 고인에 대한 그리움도 내비쳤다.
유 이사장은 “개인적 소회인데 노무현은 정말 괜찮은 토론자였다. 어떤 책을 읽거나 대화를 나누다보면 상대에게 매우 다양한 형태의 지적 자극을 주신 분이셨다”며 “사법시험을 안 봤다면 괜찮은 연구자가 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돌아가시고 나서 매 순간이 아쉬웠다”며 “아쉽지 않을 때가 거의 하루도 없었다. 아쉬움이 늘 있다”고 토로했다. 뉴시스

기사 목록

기사 검색 :

PC버전

© MOODEUNGILBO Corp.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