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일반
‘순금 189kg’ 100억짜리 황금바둑판 만든다는 신안군
이세돌 고향·바둑의 메카 홍보 차원
열악한 재정에 예산 낭비 지적도
입력 : 2019. 08. 13(화) 09:50
사진=뉴시스 제공
전남 신안군이 순금 189kg을 매입해 황금바둑판을 만들기로 해 논란이다.

신안군은 ‘프로 바둑기사 이세돌을 배출한 고장’이란 점을 내세워 바둑의 메카라는 지역 브랜드를 키우기 위해 황금바둑판을 제작한다고 밝혔다.

가로 42cm·세로45cm·두께5cm의 황금바둑판 제작을 위해 순금 매입가 총 100억8000만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황금바둑판 제작이 끝나면 평상시에는 군청 수장고에 보관하고 모형은 이세돌 바둑기념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후 신안군에서 바둑대회가 열릴 때 제한적으로 진품을 전시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재정자립도 전국 최하위인 신안군이 100억대의 예산을 투입해 황금바둑판을 제작한다는 것은 혈세 낭비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함평군 황금박쥐 조형물. 사진=뉴시스 제공
최근 금값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상황에서 189kg의 순금을 매입하는 사업에 대한 비판도 일고 있다.

한편, 황금 마케팅으로 시선을 끈 지자체로 함평군이 있다.

함평군은 1999년 황금박쥐가 서식했다는 사실에 착안해 순금 162kg·은 281kg으로 황금박쥐 조형물을 제작, 함평나비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공개했다. 뉴스룸=최두리기자 duriduri4@srb.com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