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자치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당지시·개입 안했다”
이용섭 시장, 검찰 수사 속도 촉구
입력 : 2019. 10. 09(수) 14:48
이용섭 광주시장이 특혜의혹 논란으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어떠한 부당 지시나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광주를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만들기 위해 지난 6일부터 미국 실리콘밸리를 방문중인 이 시장은 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사실과 전혀 다른 ‘가짜 뉴스’가 신문에 버젓이 게재돼 유감이다. 마치 시장이 민간공원 특례사업 변경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나 압력을 가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보도해 저와 광주시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를 깨뜨렸고 명예까지도 심각하게 훼손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공직생활 내내 청렴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왔고 시장 취임이후에도 각종 사업이나 공사 등에 불필요한 간섭과 개입을 일절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후 이 원칙과 약속이 한번도 깨진 적이 없다”면서 “이 사안은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는 만큼 수사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측성 보도가 난무하지 않도록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고 해당 공원들이 도시공원에서 제외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이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대전고검에서 진행한 광주지검 국정감사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광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앙공원 2지구 사업자를 금호산업에서 2순위인 호반으로 바꾸고 1지구 사업자로 선정된 광주도시공사의 사업권을 반납토록 한 후 한양으로 재선정하는 과정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의 부당 관여 의혹이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