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남도청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의학전문박물관으로 격상
소록도 가치 지키는 역사·문화·인권박물관으로 발전
입력 : 2019. 10. 21(월) 16:25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국립소록도병원은 병원 내 한센병박물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국립 의학전문박물관(제1종)에 등록됐다고 21일 밝혔다.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해 2016년 5월 17일 개관한 한센병박물관은 소록도가 가진 역사적 가치 보존, 한센병에 대한 편견 해소, 소록도 사람들의 세상과 소통을 돕는 창구 역할을 해왔다.

소록도박물관은 영상문화센터, 수장고, 어린이도서관, 학예연구실과 ‘한센병, 인권, 삶, 국립소록도병원, 친구들’을 주제로 하는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을 갖추고 한센병을 이겨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생명과 인권의 소중함을 미래세대에게 전하고 있다.

소록도박물관이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됨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등에서 진행하는 각종 협력 사업에 참가해 다른 박물관과 교류·협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소록도는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고난과 한센병 치료사(史)를 고스란히 간직한 역사적 현장이고, 이를 직접 경험한 사람들이 있으므로 의학전문박물관을 통한 관련 연구사업과 교류 전시, 체험·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역할이 기대된다.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이에 따라 소록도박물관은 국립 전문박물관 정식 등록을 계기로 중·장기 박물관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주제맞춤형 특화박물관, 미래지향적 인권박물관, 지역문화 기반(플랫폼)박물관’으로 전략목표를 제시했다.

전시, 유물 수집·관리, 체험·교육, 조사·연구, 운영기반 확립 등 5개 분야의 세부 추진과제도 설정했다. 아울러 인사, 예산, 시설, 의료팀이 참여하는 전담조직(TF)에서 세부 실행계획을 확정, 국립박물관으로서의 공공성과 의학전문박물관으로서의 전문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박형철 소록도병원장은 “어려움을 이기고 삶을 꽃피웠던 소록도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억하고 기록하는 노력을 통해, 소록도박물관이 소록도의 역사적 가치를 지키는 역사·문화·인권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흥=박용주기자 dydwn8199@srb.co.kr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