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등포토
울긋불긋 수 놓는 백양사 단풍
입력 : 2019. 11. 07(목) 18:36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동’을 하루 앞둔 7일 장성군 북하면 백양사에서 관광객들이 붉게 물든 단풍을 바라보며 만추를 만끽하고 있다.기상청은 8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쌀쌀해질 것으로 예보했다.

임정옥기자 joi5605@srb.co.kr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