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의회 "GGM, 태양광 사업 시민참여 허용하라"

입력 2021.01.13. 15:53 수정 2021.01.13. 19:14
지역업체·시민참여 ‘과도하게 제한’
“일방적 결정시 대표자 책임 물을 것”
GGM 전경

광주시의회가 공장 지붕 위에 태양광발전 임대사업 업체 선정을 추진하고 있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 기존 공고문을 철회하고 지역업체와 시민참여를 허용하도록 재공고하라고 요구했다.

광주시의회는 13일 성명서를 내고 "GGM은 483억원이라는 막대한 광주시 재원이 출자된 시민기업"이라면서 "최근 GGM은 시민기업과 지역기업이라는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행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GGM의 태양광발전 사업은 광주형일자리 사업의 상징성 측면에서라도 지역기업의 참여를 폭넓게 보장하고 시민 참여 기회도 적극적으로 개방하는 것이 중대한 책무며 의무"라며 "이를 반영한 방안을 마련해 재공고하라"고 요구했다.

또 이들은 "시민기업이자 지역상생형일자리기업 1호답게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혁신방안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광주시의회는 "(GGM이) 지역사회 요구를 무시하고 일방적 의사결정을 계속하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GGM은 자동차조립공장 지붕 위 4만8천540㎡ 면적에 설치용량 3.7MW 규모의 태양광발전 임대사업 제안공고를 냈다. 이 과정에서 단일시공 5MW로 제한하면서 진입장벽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지역 생산 태양광패널 사용에 대한 가점 등의 조건이 없어 지역업체 외면 논란이 일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