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명예의 전당'에 성추행 연루자 '시끌'

입력 2021.01.15. 19:28 수정 2021.01.15. 19:28
지역 내 숨은영웅 발굴 프로젝트
올해부터 선정해 명단 전시키로
시민대상·아너소사이어티도 게시
기업·의료인 부적절 인물 포함 논란
광주시청 1층 시민홀에 마련된 '명예의 전당' 내 지역 아너소사이어티 명단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광주시가 지역 발전에 이바지 한 이들을 기리겠다며 조성한 '명예의 전당'에 부적절한 인물이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올해부터 새로 발굴할 숨은 영웅 외 역대 광주시민대상 수상자 153명과 아너소사이어티 114명의 명단도 함께 헌액됐는데 이 중 아너소사이어티 2명이 과거 성추행 사건에 연루돼 입방아에 오르거나 법적다툼이 진행중인 인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세부 운영관리 규정을 마련해 운영키로 했다.

광주시는 15일 "명예의 전당 헌액 대상자 적격성 논란과 관련해 선정자 검증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세부 운영관리 규정을 마련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명예의 전당 세부 운영 규정에는 범죄 행위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인사 등을 걸러낼 수 있는 사전검증 절차와 헌액 이후에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람, 광주시의 명예를 실추시킨 이들에 대해 헌액을 취소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아 명예의 전당 운영의 공정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 현재 일부 헌액자의 도덕적인 흠결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서는 사회공헌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처리하고, 앞으로 재판 결과 등에 따라 헌액 철회 등의 절차를 진행키로 했다.

김일융 광주시 자치행정국장은 "명망가 위주의 사회공헌가를 기리던 방식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선한 영향력을 전하는 보통의 이웃을 발굴, 조명함으로써 더욱 광주다운 명예의 전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에 선한 영향력을 퍼뜨리는 인물을 선정, '명예의 전당'을 통해 그 뜻을 기리겠다며 본청 1층 시민홀에 별도의 공간을 마련했다.

시는 매년 3~5명의 시민을 발굴할 예정이며, 올해는 상반기 중으로 선정 및 심사 방법 등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시민 공개 공모와 자치구 및 기관 추천 등이 혼합된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