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의힘 뽑겠다" 광주·전남 MZ세대는 달라졌다

입력 2021.07.22. 20:18
[무등일보 여론조사 젊은층 지지율 상승]
18~29세 두드러져 '광주 23%' '전남 16%'
"민주당 찍어줬지만 바뀐게 하나도 없었다"

보수당 불모지인 광주·전남의 정치지형이 변화하는 조짐이 무등일보 여론조사로 확인됐다.

특히 청년층을 중심으로 국민의힘 지지율이 크게 올랐는데 올 초 대비 무려 4배 가까이 올랐다. 이 중심에는 20대 이하 청년층이 있다. 이들의 국민의힘에 대한 지지율은 20%에 육박하고 있다. 오랫동안 고착화한 민주당 일당 구조에 이념보다 실용과 실리를 추구하는 MZ세대발 균열이 생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무등일보가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광주·전남지역 만 18세 이상 1천616명에게 지지정당을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4%p)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한 응답자가 63.8%였다. 제 1야당인 국민의힘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11.3%에 불과했다.

언뜻 보기에는 여전히 보수당이 힘을 못쓰고 있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실시한 주간 집계(7월2주차·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36.7%, 국민의힘은 34.9%로 광주·전남 여론과는 큰 격차가 있다.

그러나 내부를 들여다보면 큰 변화가 읽힌다. 전통적으로 광주·전남은 민주당에 대해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는 반면 보수정당에는 거의 눈길을 주지 않았다. 그러면서 보수정당에 대한 지지율은 한 자릿수가 일반적이었고 올초까지만 같은 상황이었다. 무등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설 특집 여론조사(2월4~5일, 광주·전남 거주 만 18세 이상 1천616명,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4%p)에서 민주당은 67%, 국민의힘은 2.8%를 기록했다.

그런데 이번에 무등일보가 의뢰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당시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8.5%p나 뛰었다.

지지율은 전연령층에서 고르게 상승했지만 특히나 20대 이하(만 18세~29세)에서 상승폭이 컸다. 설 특집 여론조사에서 20대 이하 층의 지지율은 4.5%에 그쳤지만 이번 조사에서 19.7%로 15.2%p 껑충 뛰었다. 특히 광주지역 20대 이하 응답자는 23.2%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광주·전남에서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상승한 데는 전국적 현상과 마찬가지로 현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 실패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지역에서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 하락이 보수정당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았던 과거와 달리 국민의힘이 존재감을 보이는 것은 하나의 대안정당으로 인정받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는 증거로 봐야 한다는 분석도 있다.

오승용 킹핀정책리서치 대표는 "국민의힘이 5·18과 호남 포용, 탄핵 사과로 이제 찍을 수 없는 정당이 아니라 뽑을 수 있다는 '양가성'이 20~30대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양당제인 우리나라에서 이념지향은 벨커브(bell curve·정규분포곡선)이지만 호남은 좌로 기울인 미끄럼틀 커브였다"며 "정상모형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조짐이 보이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20대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높아진 것에 대해 "2030세대가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이라는 게 호남이라고 예외일 수 없다"며 "공공부분 정규직 등 기성세대를 중심으로 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와 자원 배분 과정에서 새로 (일자리 시장에) 진입하는 2030들의 불만이 국민의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실제 광주 토박이인 김모씨(29)는 "일단 부모님이 너무 열광적인 민주당 팬이라서 거부감이 있고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 실패로 청년들의 (계층) 사다리를 걷어찼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국민의힘이 광주에 잘하는 것 같아 눈길이 가기도 해 다음 선거에는 국민의힘을 뽑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광주 서구 거주 30대 남성 최모씨(35)는 "십수년 민주당만 찍어 왔는데 광주가 다른 대도시에 비해 낙후된 데 대해 민주당의 책임을 묻기 위해서라도 국민의힘을 뽑을 것"이라면서 "들어오겠다는 코스트코도 그렇고 신세계복합쇼핑몰도 막아 대전으로 부산으로 가야하는 지역민들이 보이지 않느냐"고 성토했다.

민주당 소속 한 광주시의원은 "지역에서 청년들을 만나다보면 예전같지 않다는 것을 크게 느낀다. 그들은 부모세대처럼 이념만 보고 민주당을 찍지 않는다"며 "민주당이 지역 청년이 필요로 하는 것에 귀기울이지 않으면 당장은 아니더라도 10년 내 보수정당에 지역을 내주게 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한편 인용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슬퍼요
6
후속기사
원해요
1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