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합] 반도체단지·군공항 현안 수두룩···民, 광주 막힌 숨통 틔워줄까

입력 2022.09.30. 18:37
시-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다수 건의
강기정, 군공항 통폐합·이전 투트랙 제시
李 "대구와 묶어 지원 특별법 마련" 주문
지도부, AI·미래차산업 등 국비 반영 약속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광주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시가 광주군공항 이전, 반도체특화단지 조성, 미래자동차 국가산단과 같은 지역의 해묵은 현안과 미래 먹거리 사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에 협력을 요청했다. 민주당 또한 적극 협력을 통해 광주 발전에 돕겠다고 약속했다.


◆강기정, 군공항 이전·반도체특화단지 조성에 특별한 관심 요청

광주시와 민주당은 30일 오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지역 주요 현안과 국비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는 이재명 당 대표를 비롯해 박홍근 원내대표, 서영교·임선숙 최고위원, 김성환 정책위 의장, 우원식 예결위원장, 양승조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또 이병훈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을 포함한 지역 민주당 국회의원과 강기정 광주시장이 참여했고 주요 실·국장도 배석했다.

강기정 시장은 환영사에서 광주군공항 이전을 위한 민주당 지도부의 특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특히 광주군공항 이전을 위한 해법으로 전국 16개 공항을 통폐합과 이전을 동시에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강 시장은 "전국에 군공항이 16개가 있는데 너무 많다"며 "(전국의 도심 속 군공항을) 이전하기 전에 통합하고 폐지해 줄 것을 연구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광주군공항 이전에 대해 개별 의원들이 법안을 내주는 것은 좋은데 실현 가능성을 높이려면 상대(국민의힘)도 동의할 수밖에 없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대구군공항 이전과 묶어서 특별법안을 마련하는 방안을 광주시와 의원들에게 제시했다.

또 강 시장은 지역 핵심 먹거리 사업인 AI(인공지능)산업에 대한 지원과 함께 광주·전남반도체특화단지 조성에도 힘써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반도체 생산시설의 수도권과 중부권 집중을 탈피해 균형발전 차원에서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이 권역별로 의무 안배가 되도록 민주당이 힘써달라"고 건의했다.

이 대표는 "그간 광주시에서 제시하신 여러 가지 정책들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며 "이번 예산정책심의 과정에서 가능한 일들을 최대한 찾아내서 최선을 다해서 결과를 만들어 내겠다는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광주시청 예산정책협의회가 진행되고 있다. 민주당 제공

◆당 지도부 "적극 지원" 약속

당 지도부도 광주지역 현안과 국비 방안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박 원내대표는 "광주의 목소리를 잘 담아서, 필요한 예산을 국회에 반영토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최첨단 미래 모빌리티 연구·실증·생산·인증이 한 곳에서 이뤄지도록 하는 광주 미래자동차 국가산단 조성을 원내대표로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박 원내대표는 "광주에 인공지능 집적단지가 조성되면 한국의 실리콘밸리가 될 것"이라며 "국가 인공지능 핵심거점 육성을 위한 예산 증액 등 국회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위원장은 "광주는 민주주의 상징인 도시이지만 국가균형발전의 리트머스 시험지와도 같다"며 "광주에 신산업을 만들고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게 민주당에 주어진 과제"라고 민주당 지도부의 적극적 관심을 촉구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반도체특화단지는 수도권의 메모리, 영남에 전력반도체, 호남에 AI반도체 삼각으로 균형 있게 가는 게 바람직하다"며 광주·전남반도체특화단지 조성 당위성을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광주 고용률이 매년 하락해 올해 49%까지 떨어졌다. 광주의 민생과 삶을 챙기는 사업들을 잘 챙겨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우 위원장은 "특히 광주 미래와 발전을 위해 오랜 숙원사업, AI와 관련된 사업, 군공항 이전 문제, 반도체특화단지 조성, 미래자동차산단 조성,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지원을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열린 2022 더불어민주당-광주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민주당 제공

한편 광주시는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서 5개 주요 현안과 20건의 국비지원사업을 건의했다. 5개 주요 현안으로는 ▲'국가 주도' 군 공항 이전을 위한 법안 마련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광주 미래자동차 국가산단 조성 ▲'국가지원형' 복합쇼핑몰 유치 지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국비 지원 확대 등이다.

또 국비지원사업으로는 미래자동차 전환 중·소 부품기업 역량 강화(신규)과 ACC연계 역사문화관광벨트(신규), 헬스케어 빅데이터플랫폼 기반 AI스타트업 육성(신규), 광주천변 아트 친수공간 조성(신규), 아시아전통문화 힐링 관광거점 조성 등이 있다. 특히 계속사업이면서도 국비지원에서 누락된 광주운전면허시험장 신설에 대한 국비 반영도 요청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5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