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학소재산업지원거점센터 준공···광주 광학소재·부품 허브 '기대'

입력 2022.09.30. 18:45
30일 한국광기술원 내 준공식 개최
스타 제품 발굴·강소기업 육성 박차
강기정 광주시장이 30일 오전 북구 첨단산단 한국광기술원에서 열린 '카메라렌즈용 광학소재산업화지원거점센터 준공식'에 참석해 이형석·이용빈 국회의원, 문인 북구청장 등 내빈들과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30일 오전 광주 북구 첨단산단 한국광기술원 내에 '카메라렌즈용 광학소재산업지원거점센터'(이하 광학거점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이형석·이용빈 국회의원, 정무창 시의회의장, 문인 북구청장, 정창윤 광산업대표자협의회 회장, 광학소재분야 기업인 등 산·학·연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광학거점센터는 연면적 1천200㎡, 지상 2층 규모로 광학소재 및 부품 제조를 위한 11종의 장비가 구축된다.

이를 통해 ▲광학소재·부품 기업을 위한 소량 다품종 시제품 개발·제작지원 ▲산·학·연·관 전문위원회 운영, 기업컨설팅과 기술 지원 ▲기업 대상 장비 활용 전문인력 교육·양성 ▲수요자 연계형 제품 발굴과 밸류체인 형성 ▲광학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기술교류회 등 연계확산 등을 추진한다.

광학렌즈는 자동차, 스마트 가전, 통신, 보안감시용, 항공·우주, 의료용 등 다양한 응용분야에 쓰이지만 일본·독일 등에서 핵심소재·부품을 수입해 가공 조립하는 산업 구조다. 그러다보니 그간 수입 의존도가 높아 국내 수출이 증가하면 무역적자도 증가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광주시는 이번 광학거점센터 설립으로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국내 광학산업의 고부가가치 선진국형 광학산업 전환, 국내 광학산업에 대한 밸류체인 형성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광주시는 자율주행차, 우주, 국방, 반도체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카메라 렌즈용 가시광 유리소재, 군수용 카메라렌즈 중적외선 유리, 체온 측정용 원적외선 광학유리, 군수용 광학부품 투명세라믹 소재, 반도체 검사장비 대물렌즈용 결정소재 등 5가지의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스타 제품 발굴, 강소기업 육성으로 매출액 2천억원과 1천400명의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강 시장은 "정부와 함께 소·부·장 자립기반을 만든 과정이 결코 헛된 시간이 아니었음을 확인했다"며 "광주가 꿈꾸고 있는 AI산업이나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산업으로 나아가는데 광학소재산업지원거점센터가 핵심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내 광학소재·부품기업들이 자립화를 통해 대외의존도가 완화되고 광학소재·부품 산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광주의 미래 먹거리를 선점하고 산업을 무한정 넓힐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 사업비 135억원을 투입해 '카메라렌즈용 광학소재 산업화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