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로운 댐 발굴 어려워···다양한 수원 확보 '서둘러야'

입력 2023.01.25. 19:01
반세기 최악 가뭄 ‘이러다’ ⑥·끝 전문가 의견
기후변화 따른 이상기후 반복·장기화 가능성
댐저수용량 확대 등 다양한 대체원 발굴해야
'새는 물' 막아야…노후한 상수도관 교체 시급
이성기 조선대학교 환경공학과 명예교수, 이정삼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장, 최낙선 시민생활환경회의 상임이사(왼쪽부터).

반세기 최악 가뭄 ‘이러다’ ⑥·끝 전문가 의견 

무등일보는 지역의 물 부족 현황과 대책 등을 살펴보는 기획물 '광주 최악 가뭄 비상' 마지막 연재로 전문가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가뭄이 일시적 현상이 아닌 '뉴 노멀'이 될 수 있는 상황에서, 또 1인당 물 사용량이 계속 증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일시적 처방이 아닌 근본적 처방을 듣기 위해서다. 이성기 조선대 환경공학과 명예교수와 이정삼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장, 최낙선 시민생활환경회의 상임이사 등 3명의 전문가들은 다양한 물 부족 극복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물 부족 원인은 기후변화…'마른장마' 유독 심했다

전문가들은 남부지방의 물 부족 사태는 기후변화로 인한 '마른장마'를 지목했다.

주목할 점은 중부지방이나 부산 등에서는 폭우로 인한 수해가 발생할 동안 광주·전남지역은 강우가 부족해 수원지 고갈이 발생했다는 점이다. 기후변화로 폭우와 가뭄이 불규칙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로, 이에 대한 중장기 대책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이 교수는 "최근 광주·전남지역 물 부족 사태의 가장 큰 원인은 기후변화"라며 "근래 3년간 태평양 적도 근처 바다 수온이 높은 '라니냐' 현상이 계속되고 있고, 라니냐 현상이 발생할 경우 여름 가뭄과 겨울 한파가 심한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그럼에도 지난해 여름과 가을에 우리나라와 인접한 일본은 비가 많이 와 막대한 수해를 입었고, 우리나라에서도 7월말, 8월초에 부산, 대전, 서울, 충주 등에서 많은 비가 내려 도시 저지대와 도로, 지하철, 농경지 등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특이하게도 호남지방은 장마철에는 적은 비, 태풍철에는 비와 바람의 피해가 없어 안도의 한숨을 쉬었는데 반대급부로 강우가 부족해 수원지 고갈상태가 발생하게 됐다"며 기후변화로 인한 예측 불가능성을 경고했다.


◆'물 스트레스' 국가인데 '물 쓰듯 펑펑' 습관 바꿔야

전문가들은 물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물 사용' 습관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이 '물 스트레스' 국가임에도 이에 대한 인식 없이 물 사용량을 급격히 늘려온 점을 지적했다.

최 상임이사는 "현재 상황을 정확하게 사실대로 알려야 한다. 우리나라는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이 280리터(ℓ)로 세계 평균이 하루 110리터인 것과 비교해 2.5배 많은 물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는 물 스트레스 국가다. 여름철인 7, 8월에 강수량이 높고, 인구밀도 또한 높아 사용하는 물의 양 자체가 많다"며 "사용 가능한 물의 양이 4계절 풍부하지 않기 때문에 물을 낭비하는 잘못된 습관을 바꾸는 운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많은 시민들이 수돗물을 틀어놓은 채로 양치질이나 설거지를 하는가 하면, 대중목욕탕에서 샤워기를 틀어 놓고 사용하는 습관이 있다"며 "'물 쓰듯 펑펑'이란 생각과 사고를 '물은 생명이다'로 전환하는 시민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도 "광주시민의 물 사용량은 타 특·광역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다. 광주시 가정용 생활용수 소비량이 전체 수돗물의 68%를 차지하는 만큼 가정에서의 물 절약 실천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사람들의 습관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점에서 수도밸브조정을 통한 수압저감, 페트병 등을 통한 양변기 수위 낮추기 등 노력 없이도 할 수 있는 실천을 해달라"고 말했다.


◆댐 저수용량 확대·지하수 개발·해수 담수화 검토해야

전문가들은 지난해와 같은 가뭄이 앞으로 장기화, 혹은 반복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물 부족 현상에 대한 장기적인 극복을 위해 지하수 개발과 해수 담수화, 영산강 물 이용 등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교수는 "수원 용량을 증가시키기 위해 댐과 저수지 내 퇴적물을 준설해 저수용량을 확대하거나, 지하수 개발, 해수 담수화 등을 검토해 봐야 한다"며 "도시에서 강우를 집수해 이용하는 시설이나 지하로 침투시켜 지하수를 활용하는 방법을 도입해야 한다.

이 교수는 이외에도 누수방지를 위한 관로 정비, 절수설비 도입, 대용량 사업장의 절수 대책 등과 함께 화장실용수, 청소수, 조경용수 등 인체에 직접 영향을 미치지 않는 용수는 하수나 폐수를 용도에 맞게 적절히 처리한 중수도(中水道)의 도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부언했다.

최 상임이사는 "과거 식수원으로 사용했던 영산강 취수장을 활용하거나, 수도요금 현실화, 물 사용 다중업소를 중심으로 중수도 시설설치, 노후된 수도관 교체 등이 필요하다"며 "특히 영산강 수질개선 위해 중앙정부는 예산 반영을 적극 해야 한다. 영산강 수질개선이 기후위기를 대응하는 방안이며 물을 확보하는 방안이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댐 건설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광주 상수도 대부분을 공급하는 주암호와 동복호 두 수원지 외 대체 수원지를 발굴해야 한다는 일각의 목소리와 관련, 전문가들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교수는 "물 부족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댐과 저수지를 건설하는 것이 가장 손쉬운 방법이지만, 댐과 저수지를 건설할만한 곳은 이미 모두 건설해 버렸기 때문에 더 이상 적지(適地)가 없다"며 "설령 한두 군데 있다고 하더라도 환경문제, 주민들의 반대 여론 때문에 불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새로운 댐 건설보다는 광주 인근에 있는 광주호, 담양호, 장성호, 나주호 등 4대호와 그 외 인근에 있는 다수의 농업용 저수지 활용 방안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광주시 혹은 인근지역에서 지하수가 풍부한 곳을 찾아서 비상 상수원으로 활용하거나, 이미 폐지한 수원지(제1·2·4수원지)에 대해서도 비상 상수원으로 사용하기 위해 수량과 수질 확인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본부장도 "단기간에 145만명 시민에게 공급 가능한 대체수원개발이 어렵다"며 "중장기 방안으로 장성호와 광주호를 활용한 원수 확보, 제4수원지 원수를 용연정수장에 공급하는 방안, 강변 여과수 추가확보 방안 등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중장기 방안에서는 대체 수원지 확보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상수도 누수율 높아…요금 인상 필요하지만 '신중히'

전문가들은 대체 수원 확보도 중요하지만 '새는 물' 막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노후한 상수도관을 교체하거나 정비해야 하고 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현실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다.

이 교수는 "광주시 상수도 누수율(2021년 기준)은 5.7%로 전국 특·광역시 평균 4.6%에 비교해 보면 약간 높은 편"이라며 "광주시 상수도 누수율을 전국 특·광역시 평균에 맞출 수 있다면 하루 약 2천300톤(2020년 기준 광주지역 1인당 물 사용량은 0.3톤 수준) 정도의 수돗물을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노후관 정비와 상수도관망 블록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2026년까지 1천300여억원이 소요되기 때문에, 특·광역시도 노후관거 정비 사업을 국비를 지원받아 할 수 있도록 환경부에 건의하고 부족분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요금 인상 등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 상임이사는 "물 수요를 절감하고 빗물이나 중수, 하수 재이용 등 대체 수자원을 이용함으로써 상수도의 수요량을 점차 감축시켜 나가는 수요자 중심의 물관리 제도가 세계적 추세다"며 "수요관리 측면에서 노후상수도관로 교체, 누수탐사, 긴급복구로 누수율 저감 정책은 매년 환경부의 물수요관리 최우수기관을 선정하는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수도요금 현실화, IT기술기반의 물 수요관리시스템은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할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