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최대 해남 배추주산단지 냉해피해 심각

입력 2021.02.14. 13:48
역대 최강 한파 1천826㏊ 피해
세발나물·새싹보리 등도 심각
현지점검·신속 피해복구 지원
전국 최대 규모의 해남 배추주산단지의 냉해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10일 명현관 해남군수가 현지에서 피해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있는 모습. 해남군 제공

전국 최대 규모의 해남 배추주산단지의 냉해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해남군에 따르면 지난 1월 한파로 1천828농가에서 1천826㏊의 농작물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피해 복구비는 46억여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해남군에서는 지난달 5일부터 10일까지 지속된 한파와 이후 급격한 기온변화 및 잦은 강우로 농작물의 피해가 급격히 증가했다. 특히 출하 예정인 겨울배추 피해가 1천700㏊에 이르렀고, 겨울 특산물인 세발나물 18㏊, 감자와 새싹보리 등 일반작물 75㏊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최대 규모의 해남 배추주산단지의 냉해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10일 명현관 해남군수와 군 관계자들이 현지에서 피해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있는 모습. 해남군 제공

전국 생산량의 70%(2천507㏊)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해남 지역 겨울배추는 한파와 잦은 강우로 인해 뿌리 생장점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면서 썩고, 물러지는 현상이 주로 나타나 상품성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농가는 피해 규모와 정도에 따라 농약대의 직접 지원을 비롯해 농업경영자금 상환 연기 등 간접 지원을 받게 된다.

농약대 지원단가는 채소류는 ha당 250만원, 일반작물은 100만원이다.

전국 최대 규모의 해남 배추주산단지의 냉해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10일 명현관 해남군수가 현지에서 피해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있는 모습. 해남군 제공

명현관 해남군수는 설 명절 연휴를 앞둔 지난 10일 배추주산지인 황산면과 산이면을 찾아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농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신속한 지원을 약속했다.

명현관 군수는 "코로나로 김치소비가 감소한데 이어 한파로 배추 상품성까지 하락해 배추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복구비 지원계획을 신속히 수립해 피해 농가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향후 집중호우, 태풍 등 농업재해 예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남군은 지난달 7~8일 대설주의보가 발령되고 8일 기온이 1970년 기상관측 이래 최저인 영하 17.1도를 기록하는 등 역대 최강의 한파가 찾아왔다. 해남=박혁기자 md18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해남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