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제조업 73.8%, '코로나19'로 피해

by 선정태 wordflow@srb.co.kr 입력 2020.03.27. 15:11 수정 2020.03.27. 15:11
"지원책·제도 적기 시행되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광주지역 제조업체들의 경영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상공회의소는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광주지역 13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업체가 73.8%에 달했다고 밝혔다.

피해 양상으로는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감소'가 35.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수출 감소(15.5%)', '자금경색(13.9%)', '중국산 부품·자재 조달 어려움(12.8%)'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산 부품 조달의 어려움에는 '방역물품 부족'(8.6%), '물류, 통관 문제'(7.5%), '중국 내 공장의 운영 중단'(3.2%) 등을 꼽았다.

지난해 4분기에 비해 올 1분기 매출이 감소했다는 응답이 65.4%로 가장 높았다. 매출 감소 규모는 지난해 동기 대비 올해 1분기 매출이 평균 22.3%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2분기 전망은 '1분기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이 53.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조달 실적에 대한 응답으로 1분기 자금조달 여건이 '지난 분기보다 악화됐다'는 응답이 51.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2분기 자금조달 여건 전망 또한 가장 높은 46.2%가 '1분기보다 악화될 것'이라고 답했다.

지역 제조업체들이 체감하는 산업현장 피해 정도를 과거 메르스나 사스와 비교한 결과 63.8%가 '과거 전염병들보다 피해가 더 크다'고 응답했으며, '과거 전염병들과 유사하다'는 23.8%, '과거 전염병들보다 더 적다'는 12.3%에 불과했다.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에 중장기적으로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33.5%가 '(구조개혁 등) 중장기 이슈 매몰', 32.6%가 '사회적 불신 만연'을 꼽았으며, '중국 포비아(16.3%)', '밸류 체인 다변화(12.1%)', '기타(5.6%)'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피해 최소화와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금융·세제지원'이 35.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다음으로는 '조업재개 위한 외교적 노력(18.6%)', '공정거래나 세무조사 등 기업조사 유예(18.2%)', '내수·관광 회복을 위한 인센티브(15.5%)', '서비스·신산업 관련 규제개혁(7.6%)', '기타(4.5%)' 등으로 나타났다. 의료와 물가와 관련된 중장기적 대책, 전반적인 내수경기 활성화, 기본소득 지원을 통한 경제 활성화, 인건비나 고정비 지원 등의 의견도 나왔다.

조사에 응답한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 등 기존의 대내외 경기 악재도 미처 회복하지 못한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영향까지 겹치면서 매출 감소, 자금 경색, 부품자재 조달 애로 등으로 인한 경영피해가 심각하다"며 "금융·세제지원, 내수회복 지원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지원정책과 제도 등이 적기에 이루어지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일반경제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