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해양조, 잎새주에 '오월의 기억' 담는다

입력 2024.04.15. 14:57
영화 ‘택시운전사’콜라보 통한 특별판 제작
5월까지 광주·전남 지역에서 만날 수 있어
영화 이미지가 담긴 택시운전사X잎새주 특별판. 보해양조 제공

보해양조가 광주·전남 지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해온 잎새주와 1천2백만 관객의 사랑을 받은 영화 '택시운전사'가 만난 특별판을 선보인다.

이번 택시운전사X잎새주 특별판 제품 라벨에는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광주 시민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의 이미지를 반영했다. 이 영화는 1980년 5월 광주의 상황을 취재한 독일기자 힌츠페터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보해양조는 영화를 오월을 기억하는 매개체로 보고, '평범한 사람들의 비범한 용기'를 함께 기억하기 위해 라벨 하단에 '잎새주의 자리를 잠시 내어드립니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또한, 지역민과 함께 오월을 기억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자는 취지의 이벤트도 마련했다. 보해양조는 올 4~5월 중 지역 내 대표 스포츠 구단인 광주FC와 기아 타이거즈의 홈구장에서 택시운전사X잎새주 특별판 관련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택시운전사X잎새주 특별판은 4~5월 동안 광주·전남 지역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잎새주는 360ml, 16.5도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잎새주는 언제나 광주·전남 시민들 가장 가까이에서 함께한 소주다"라며 "이번 택시운전사X잎새주 특별판을 통해 평범한 사람들의 비범한 용기를 되새기고 기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도철원기자 repo333@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기업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