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고 듣고 체험하고"···아이들 놀이터 '어린이과학관' 개관

입력 2022.05.04. 17:15
[4일 개관한 어린이과학관 가보니]
호남권 최초 어린이 전용 과학관
총 10개 주제…전시품 49점 설치
체험 프로그램 '풍성'…만족도 높아
4일 호남권 최초 어린이 전용 과학관인 '어린이과학관'이 개관한 가운데 가족단위의 관람객들이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다.

"과학은 어렵다고만 생각했는데 이렇게 체험하면서 배우니까 더 신나고 재밌어요. 꼭 다시 올 거예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호남권 최초 어린이 전용 과학관인 '어린이과학관'이 문을 열었다.

아이들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하고 과학적 사고력과 창의력을 키워주는 어린이 전용 과학문화공간으로 조성된 이곳은 개관 첫날임에도 불구하고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4일 국립광주과학관 어린이과학관을 찾은 한 어린이가 전시관에 마련된 드론 작동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께 광주 북구 오룡동에 위치한 국립광주과학관 부지 내에 건립된 어린이과학관.

평일 이른 시간이었지만 관람하기 위해 부모와 손잡은 아이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앳된 모습의 아이들은 고사리같은 손으로 전시관 곳곳에 있는 스탬프를 찍기 위한 '큐링카드'를 건네 받은 후 1층에 마련된 전시관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1층 전시관의 주제는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인공지능, 나노기술, 미래에너지'으로 내부에 들어서자 이와 관련한 다양한 체험기구가 마련돼 있었다.

4일 오전 국립광주과학관 어린이과학관 전시관 내부 모습.

아이들은 숫자판을 대입하는 사이버 범죄자 찾기 게임을 통해 IP주소의 개념을 익히고, 직접 인공지능 횡단보도를 건너며 인공지능의 가능성 등에 대해 공부했다.

아이들에게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주제였지만, 여러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넷을 기반으로 일상 생활 속 물건들을 하나로 연결해주는 사물인터넷과 다양한 정보를 수집해 활용하는 빅데이터, 인간의 지능을 갖춘 컴퓨터 시스템인 인공지능 등의 개념과 원리를 이해할 수 있었다.

2층 전시관에 들어서자 아이들의 밝은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2층 전시관의 주제는 '드론, 로봇, 자율주행차, 3D프린터, 우주'로 보다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됐다.

4일 오전 찾은 국립광주과학관 어린이과학관에서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체험을 즐기고 있다.

아이들은 직접 버튼을 눌러 줄에 고정된 드론을 조작하며 드론의 작동 방향에 대해 인지하고, 로봇과 함께 가위바위보를 하며 로봇팔의 운동 원리를 관찰했다. 이밖에도 행성별로 무게가 다른 도르레가 부착된 의자에 앉아 직접 줄을 당겨 지구, 화성, 달에서의 중력의 차이를 느끼고, 자율자동차 모형을 작동시켜 자율주행차의 주행원리와 긴급차량의 우선신호시스템을 이해했다.

특히 이중에서 아이들에게 큰 호응을 받은 체험기구는 직접 드론을 작동시키는 것과 로봇과 가위바위보를 하는 것으로, 아이들과 이곳을 찾은 부모들도 함께 체험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드론체험을 하던 문건우(8)군은 "버튼을 눌렀더니 순식간에 드론이 하늘 위로 올라갔다"며 "비록 줄에 고정된 드론이지만 체험해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곳을 찾은 대부분의 관람객들은 1회차 관람시간인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체험을 즐겼고, 재관람 의향을 밝힐 정도로 만족스러워했다.

개교기념일을 맞아 딸과 함께 이곳을 찾은 정현영(40)씨는 "집 안에 있기보다 아이들이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곳을 찾아왔다"며 "아이들에게는 조금 어려울 수 있는 주제지만 체험을 통해 원리를 익힐 수 있어 재미는 물론 학습도 가능해 좋았다"고 말했다.

친구들과 함께 체험을 하던 노유주(10)양은 "중력에 대해 알아보는 체험이 제일 재밌었다"며 "놀이공원에 온 것처럼 너무나 재밌게 놀았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또 친구들과 함께 오고 싶다"고 웃음지었다.

두 아들과 함께 전시관을 찾은 김연주(43)씨는 "이전에는 국립광주과학관 안에 있는 7세 이하만 입장이 가능한 어린이 전용 전시관인 아이누리관을 두 아이와 함께 이용했는데 첫째가 8살이 되면서 함께 갈 수가 없었다"며 "하지만 어린이과학관이 개관하면서 걱정없이 함께 공부도하고 시간도 보낼 수 있어서 뿌듯하다. 다만 아이들이 너무 어려서 초등학교 고학년정도 됐을 때 다시 이곳을 찾으면 더 재밌게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어린이과학관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매일 1시간30분씩 3회 운영된다.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나노기술, 미래에너지, 드론, 로봇, 자율주행차, 3D 프린터, 우주 총 10개 주제의 전시품 49점 설치됐다.

이예지기자 foresight@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문화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