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께 요리하고 나누며 연대해요

입력 2022.09.29. 14:14
광주여성가족재단 전시연계
내달 4~5일 동구 '썸머링'서

요리를 직접 하고 나눠 먹으며 연대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광주여성가족재단이 전시 '가다가 중간쯤에서 만나'와 연계한 요리 프로그램 '중간쯤에서 먹으면 맛있는 요리'를 10월4일과 5일 진행한다.

동구에 위치한 요리공간 '썸머링(Summering)'에서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전시를 감상한 관객들이 직접 만나 요리를 만들고 전시 참여 작가와 함께 이야기 나누며 음식을 먹는 자리로 각자의 자리에서 페미니즘을 실천하고 있는 사람들과 연대하고자 한다.

프로그램 진행은 이번 전시 작품 '사서 고생하는 사람들'의 인터뷰이이자 비건 요리 매거진 '베지메모'를 출간한 양승연 요리가사 맡는다.

한편 제5회 허스토리 기획전시 공모전 선정작 '가다가 중간쯤에서 만나'는 11월 24일까지 광주여성가족재단 3층 여성전시관에서 이어진다. 전시 기획, 문학, 그래픽디자인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세 작가 김가혜(Pado), 김보라, 최지선이 페미니즘을 둘러싸고 있는 여러 층위의 관점들에 대한 경계와 편견 없이 재해석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관람은 평일 오전 10시~오후 5시에 가능하며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이다. 현장 관람이 어려운 관객들을 위해 영상 기록을 통해 유튜브 채널과 재단 홈페이지 내 온라인전시관에 공유할 예정이다.

김혜진기자 hj@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문화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