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원금 받으려다 코로나 감염되면 어쩌나"

입력 2021.02.25. 18:15
나주시 재난지원금 ‘대면’ 지급 논란
배려 부족, 행정 편의에 비판 거세
온라인·주말 신청, 방문 등 대안 제시

나주시가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대면 형식으로 지급키로 해 주먹구구식 탁상행정을 펼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나주시는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다음달 2일부터 19일까지 5부제로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서류를 작성한 후 수령증을 발급받아 지역농협에서 나주사랑상품권을 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러나 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읍·면·동사무소를 방문·신청해 수령권을 받은 후 다시 농협을 찾아 상품권을 수령해야 한다.

이에 지역민들은 중복 행정절차는 물론, 동사무소와 농협을 방문해야 하는 대면형식이어서 가급적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라는 정부방역지침과 역행하고 있어 개선의 목소리가 높다.

신청·지급 과정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나주시의 지급방식은 집단 감염의 우려를 간과한 부적절한 탁상행정이라는 비판도 일고 있다.

또 신청 기간도 단 9일 뿐인데다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한정하고 있어, 지난해 재난지원금을 현장 신청할 때처럼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려 혼잡과 줄 세우기로 인한 행정력 낭비와 직장인들은 일과 시간에 신청해야 한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

신청 폭주, 처리 지연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출생년도 끝자리에 따라 요일제로 지급하는 5부제 방식도 입방에 오르고 있다.

끝자리가 0인 경우, 다른 지자체는 '5'와 '0'을 함께 표기하지만 '5'와 '10'으로 표기해 노년층의 착각을 불러 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 지역민은 "지원금 받으려다 코로나에 걸리는 것 아닌가하는 우려가 크다. 나주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지원금을 받는 방법을 고민하고 향후 다른 재난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 불편 최소화, 고령층과 장애인등을 배려한 온라인 신청과 현장 수령, 찾아가는 서비스, 주말 신청 등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나주=김진석기자 suk1586@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나주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