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 해상풍력단지 발판 마련 지역기업 포럼

입력 2020.08.14. 11:13 수정 2020.08.14. 11:28
목포대 링크플러스사업단

목포대학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LINC+사업단)은 지난 12일 '친환경스마트운송기계ICC 연계 전남형 상생 일자리 지역기업 포럼'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남형 상생 일자리 사업은 신안에 8.2GW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과 함께 해상풍력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등 전남의 성장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전남도의 블루이코노미 핵심 발전전략이다.

이번 포럼은 친환경스마트운송기계ICC 등 대불국가산업단지 인근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따른 전남형 상생 일자리 추진 현황', '해상풍력기술 및 전남 해상풍력 현황', '대만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및 지역 공급망 구축 소개'로 진행됐다.

행사를 주관한 이상찬 LINC+사업단장은 "전남도의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 추진에 앞서 전략적 발판 마련하기 위하여 지역기업 포럼을 준비했다"며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서남권역에 해상풍력 산업이 정착할 수 있도록 전남도와 협력하여 해상풍력 R&D 사업, 해상풍력 전문인력양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목포대 LINC+사업단은 '전남 서남권 주력사업과 지역사회의 미래를 선도하는 산학모델'의 일환으로 스마트에너지ICC, 친환경스마트운송기계ICC을 구축하고,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통한 전남형 상생 일자리 추진을 지속해서 지원하고 있다.

이윤주기자 lyj200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교육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