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민단체 지적에 기간제교원 복지비 인상

입력 2021.01.14. 14:15 수정 2021.01.14. 14:22
광주시교육청, 정규교원과 차별 시정

'업무에 차이가 없음에도 정규교원과 기간제교원의 맞춤형복지비를 차별하고 있다'는 시민단체의 지적을 받아들여 광주시교육청이 올 기간제교원의 복지비를 인상하기로 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해 기간제교원의 맞춤형복지비가 정규교원에 비해 적어 올 복지비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기본점수 500점, 근속점수 최대 150점을 받았던 기간제교원은 올해부터 정규교원과 동일한 기본점수 600점, 근속점수 최대 300점으로 인상된다.

시교육청은 이를 위해 올 본예산에 기간제교원 인상(예정)액 2억7천625만원을 반영했다.

2월 중 인상안이 반영된 복지제도 운영계획을 수립해 오는 4월과 10월 상·하반기로 나눠 맞춤형 복지비를 교부할 계획이다.

앞서 광주지역 교육관련 시민단체인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규교원과 기간제 교원의 업무가 큰 차이가 없음에도 기간제 교원의 기본복지점수, 근속복지점수를 정규교원보다 낮게 배정하거나 가족복지점수를 미배정하는 등 광주시교육청이 복지점수 배정을 차별하고 있다"며 시정을 촉구했다.

맞춤형 복지제도는 공무원이 본인의 선호와 필요에 따라 개별적으로 부여된 복지점수를 사용해 자신에게 적합한 복지혜택을 선택할 수 있는 제도다. 기본복지점수, 근속복지점수, 가족복지점수 등으로 구성돼 있다.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교육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