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 이사회와 총장간 갈등 봉합···"대승적 차원"

입력 2022.09.29. 11:21
민영돈 총장, 이사회 의견 수렴해 부총장 등 징계 제청
조선대학교 본관 전경.

조선대 이사회가 총장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던 가운데 총장이 이사회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하면서 갈등이 봉합됐다. 개교 76주년을 맞은 조선대가 최근 잇따른 잡음으로 논란이 일자 대승적 차원으로 양측이 합의를 한 것으로 풀이 된다.

29일 조선대 등에 따르면 이사회 측은 징계위원회에 민영돈 총장에 대한 징계 요구 철회서를 전달했다.

이사회는 국책사업 보고서 누락과 관련해 교수·책임자 등 7명, 강사 대리수업 관련 책임자 2명 등 총 9명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하라는 이사회 지시를 거부했다며 민 총장에 대한 징계를 추진했다.

그러나 오는 30일 징계위 개최를 앞두고 이사장과 총장이 대화를 통해 갈등을 푼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 총장은 논란이 된 9명 대상자에 대한 징계를 이사회에 제청하기로 했다. 김이수 이사장도 징계대상자들에 대해 처벌 수위를 최대한 낮추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대 관계자는 "개교 기념일을 맞아 이사장과 총장이 대승적 차원에서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안다"며 "현재 입시철이기도 하고 학교 이미지 손상 등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이렇게 갈등이 마무리된 게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정민기자 ljm7da@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교육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