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S의 영웅'나지완, 팬들에 작별인사

입력 2022.09.27. 16:50
‘KIA의 홈런타자, 끝내주는 나지완’·10월 7일 은퇴식
선수단, 배번 29 유니폼 착용·09 KS 끝내기 홈런 재현
프로야구 KIA타이거즈가 오는 10월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펼쳐지는 KT위즈와의 경기에서 나지완의 은퇴식을 개최한다.KIA구단 제공.

프로야구 KIA타이거즈가 오는 10월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펼쳐지는 KT위즈와의 경기에서 나지완의 은퇴식을 개최한다.

이날 은퇴식은 2009년 타이거즈 10번째 우승을 이끌었던 나지완의 활약을 떠올리며, 'KIA의 홈런타자, 끝내주는 나지완'이란 주제로 진행된다.

행사는 경기 전 감사인사로부터 시작된다. 나지완은 오후 5시부터 사전 이벤트 접수자 100명을 대상으로 30분 동안 사인회를 열어 팬을 만난다. 또한 이날 입장하는 팬에게 나지완 사인 포토카드(선착순 5천명)와 메디셀 아이패치(선착순 2천900명)를 선물로 나눠준다.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중앙출입구엔 포효하는 나지완의 모습이 대형 통천으로 내걸리고, 나지완에게 전하는 감사와 응원메시지를 적을 수 있는 게시판이 마련된다.

오후 6시부터 그라운드에서 행사가 열린다. 전광판을 통해 나지완의 활약상이 상영되고, 뒤이어 기념품과 꽃다발 전달식이 진행된다.

꽃다발 전달이 끝나면 동판으로 특별 제작된 홈 플레이트와 유니폼 액자 등 기념품 전달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 시작을 앞두고 나지완의 가족이 함께 하는 시구/시타 행사가 열린다. 나지완의 아들 현준 군과 아내 양미희 씨가 각각 시구/시타자로 나서고, 나지완이 포수 자리에 앉아 아내의 공을 받는다.

이날 선수단은 29번 나지완이 수놓인 유니폼을 입고 뛴다. 동료와 후배 선수들이 하나돼 나지완의 마지막 경기를 대신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경기 후엔 본격적인 은퇴식 행사가 진행된다. 나지완과 가족들이 그라운드에 입장한 뒤, 아내 양미희 씨의 송별사, 나지완의 고별사로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한다. 이어 '역사적 끝내기 홈런' 주인공 나지완의 마지막 타석 퍼포먼스가 펼쳐져 2009년의 환희를 재현할 계획이다.

이어 나지완은 외야에서 팬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본인의 주포지션이었던 좌익수 자리에 섰을 때 나지완의 응원가 '나는 나비'의 원곡 가수 'YB(윤도현 밴드)'가 보내온 특별 영상이 전광판에 상영된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mdilbo.com

슬퍼요
3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KIA타이거즈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