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남 정치 거물' 이낙연 "광주시민 뜻 겸허히 받아들일 것"

입력 2024.04.11. 17:23
일각 총선 낙선으로 정치 미래 ‘불투명’
호남 거물 정치인 부재로 존재감 여전
낙선인사문 “호남발전 행보 이어가겠다”
낙선인사를 하고 있는 이낙연 새로운미래 광주 광산을 국회의원 후보. 새로운미래 제공.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광주 광산을에 출마했던 이낙연 새로운미래 후보가 11일 광주 시민들에게 고개를 숙이며 낙선인사를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나들목(IC) 일대에서 고별인사를 했다.

이 후보는 '광주 시민의 뜻 겸허히 받들겠습니다'라는 말이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주행하는 차량을 향해 연신 허리를 숙였다. 일부 시민들은 창문 너머로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 후보는 이날 낙선인사문을 통해 "광주 시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며 "광주 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제 말을 들어주시고, 제가 광주의 미래를 생각할 기회를 허락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도우러 전국에서, 심지어 해외에서까지 온 수백명의 지지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의 선거운동은 순수했고, 아름다웠고, 감동적이었다. 광주시민께도 좋은 기억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특히 우리 정치와 사회를 병들게 하는 증오와 저주의 선동정치를 어떻게 끝낼지, 국민과 함께 끈기있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역설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광주 광산을 국회의원 후보는 1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나들목(IC)일대에서 고별인사를 전했다. 새로운미래 제공.

앞서 광주 광산을은 '반명(반이재명)전선'을 구축하고 있는 이 후보와 대표적 '친명(친이재명)계'인 민형배 민주당 후보의 빅매치가 성사되면서 격전지로 떠올랐다.

친명 일색에 초선으로만 꾸려진 민주당 본선 대진표에 호남정치 복원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큰 인물론'을 들고 나온 이 대표와 탄탄한 지역 조직을 갖춘 민 후보와의 혈투가 예상됐지만 '파란 점퍼'라는 방패를 뚫지 못했다.

지역에서 '그래도 민주당' 정서가 강한 것은 물론 정권심판론이 우세한 상황 속에서 민주당으로의 결집을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로 이 후보의 정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는 여론도 있지만, 호남의 거물급 정치인이 부재한 상황 속에서 이 후보의 존재감을 지울 순 없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당대표, 대권 후보, 국무총리, 전남도지사, 5선 국회의원을 거친 '관록의 정치인'임은 부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후보는 이날 낸 낙선인사문에서 호남의 발전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 후보는 "앞으로도 저는 제게 주어지는 책임을 다하며 살 것이다"면서 "대한민국의 정상화, 민주세력의 재건, 광주와 호남의 발전을 위해 제가 할 일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예지기자 foresight@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58
후속기사
원해요
2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총선_광주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