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남 두고 이재명·조국 경쟁···조국혁신당 > 민주당 '주목'

입력 2024.04.11. 18:16
4·10 총선 광주·전남 비례투표 살펴보니
조국당 40% 중후반 얻으며 '강한 지지' 받아
민주당 지역구 '싹쓸이' 했지만 미묘한 결과
현 정부 '호남홀대'·民 '텃밭 취급' 불만 작용
범민주 세력 경쟁서 지역민 여론 영향줄 듯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비례대표 후보들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선거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보고 있다. /뉴시스

4·10 총선에서 광주·전남 선거구 18곳을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음에도 불구하고 비례투표에서는 조국혁신당을 선택한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특히 조국혁신당이 민주당 위성정당보다 더 높은 지지를 받으면서 갖가지 해석이 나온다.

더 강하게 정부와 맞설 수 있다는 의견과 '이재명 민주당'에 대한 견제론이 공존하는 가운데 민주당의 심장부로 불리는 광주·전남 민심의 향방이 향후 민주당과 조국혁신당과의 역학 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에서 각각 조국혁신당이 40%대 중후반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지역구 후보 투표에서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지만, 비례투표에서는 민주당 위성정당 대신 조국혁신당에 더 큰 지지를 보낸 셈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광주의 경우 조국혁신당 47.72%, 더불어민주연합 36.26%, 국민의미래 5.77%, 새로운미래 2.90%, 개혁신당 2.27%, 소나무당 1.76%, 녹색정의당 1.50% 순으로 나타났다. 투표에 참여한 광주시민 2명 중 1명은 조국혁신당을 선택했다.

전남에서는 조국혁신당 43.97%, 더불어민주연합 39.88%, 국민의미래 6.63%, 새로운미래 2.27%, 개혁신당 1.96%, 녹색정의당 1.37%, 소나무당 1.13% 순으로 집계됐다.

광주와 전남 18개 지역구에서 민주당이 압도적인 표 차로 승리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다소 특이한 결과다. 특히 전국적으로 더불어민주연합이 26.69%를 얻어 조국혁신당 24.25%를 근소하게 앞선다는 점에서 광주·전남민들이 유독 민주당보다 조국혁신당에 더 '열광적' 지지를 보이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9일 광주 동구 충장로를 찾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이 같은 결과를 두고 현 정부 '심판' 여론이 강한 광주·전남 유권자들이 정부와 더 선명하게 맞설 수 있는 조국혁신당에 표를 줬다는 분석이 강하게 제기된다. 조국혁신당은 "3년도 길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현 정부의 조기 퇴진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 정부의 국정지지율이 정권 초기부터 30%대에 그쳤는데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에서 더욱 비판 여론이 강했다. 이에 더해 지난 2년간 현 정부와 국민의힘이 '서진정책'을 사실상 중단하고 호남에 해준 것도 없이 한전공대 출연금 삭감 등 '호남 홀대'를 자초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와 동시에 민주당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도 있다.

'정권심판론'에 따른 거대 양당의 대결과 결집 속에서 광주·전남 유권자들이 '제3지대'를 선택할 여유는 없었지만, 조국혁신당을 민주당 대안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해석은 민주당이 텃밭인 지역을 홀대하고 있다는 불만과 함께 민주당이 180석에 근접하는 입법 권력을 가지고도 2년간 '이재명 사법리스크' 등에 갇혀 제대로 된 역할을 못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데서 기인한다.

또 경선 과정에서 민주당이 무리하게 호남 중진의 '비이재명계'를 숙청했다는 위기의식도 원인으로 꼽힌다. '검찰을 개혁하려다 검찰에 당했다'는 조국 대표에 대한 동정론 또한 일부 작용했다는 의견이 있다.

이번 총선에서 조국혁신당이 12석을 얻어 국회 제3당 지위를 획득한 데 광주·전남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던 만큼 향후 민주당과 조국혁신당 간 역학 관계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체제를 굳혔지만 넓은 범위의 민주 세력으로 보면 이 대표와 조 대표의 경쟁 구도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역정치권 관계자는 "일단은 광주와 전남지역의 높은 조국혁신당 지지는 현 정부에 대한 불만이 겹쳐 심판여론이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호남의 압도적 지지가 조국혁신당을 국회 제3정당으로 만든 만큼, 향후 이재명 대표와 조국 대표가 호남의 마음을 얻기 위해 경쟁하는 구도가 나올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2
후속기사
원해요
6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총선_광주 주요뉴스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