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그날도 오늘도 시민이 영웅" 광주 산정초만의 특별한 오월 기억법

입력 2022.05.17. 15:48
5·18 42주년 맞아 6-3 학생들 손수 ‘굿즈’ 제작
광주시청 로비서 공직자·민원인들에 나눔 활동
“오월영령·시민군 있었기에 가능한 오늘, 감사”
광주 산정초등학교 6학년 3반 학생들이 5·18 42주년 맞아 1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사 로비에서 직접 만든 5·18 기념품을 나누고 있다.

"오월이잖아요.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았어요", "민주화를 위한 희생 기억해주세요", "저희가 직접 만들었어요. 꼭 받아주세요", "친구 것만 말고 제 것도요".

17일 오전 광주시청사 로비에서 때 아닌 기념품 '증정 경쟁전(?)'이 벌어졌다.

주인공들은 바로 광주 광산구 산정동에 위치한 산정초등학교 6학년 3반 학생들.

광주 산정초등학교 6학년 3반 학생들이 5·18 42주년 맞아 1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사에서 직접 만든 5·18 기념품을 나누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하루 앞두고 자신들이 그간 손수 제작한 오월 기념품을 나누는 깜짝 이벤트를 벌이고 있었던 것.

키홀더와 휴대전화에 붙이는 그립톡, 볼펜이 이르기까지 태극기와 민중항쟁추모탑 등 5·18 관련 이미지와 문구로 꾸며진 기념품은 완성도에 한 번, 정성에 또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산정초 6학년3반 학생들의 특별한 오월 기억법은 5·18기념주간에 맞춰 진행한 학급별 특별 활동 시간이 시작점이 됐다. 2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여파 탓에 3년만에야 제대로 치러지는 5·18기념식을 오월정신을 직접 알리는 활동을 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광주 산정초등학교 6학년 3반 학생들이 5·18 42주년 맞아 1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사에서 직접 만든 5·18 기념품을 나눴다.

학생들의 계획을 지원하기 위해 학교 측 역시 시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소정의 교육비를 집중 배정해 주었다.

학생들은 지난 한 달여 동안 교과학습 틈틈히 수 백개의 기념품을 만들어 냈다. 민주화운동 정신을 알리믄 피켓까지 학생 모두가 손을 보탰다.

볼펜이 쓰여진 '그 날도, 오늘도 시민이 영웅입니다'라는 메시지도 학생들이 직접 고안한 슬로건이다. 6학년 3반 26명의 학생 모두가 공모에 참여해 이 가운데 이치운군이 제언한 해당 문구가 확정됐다고.

이치운 군은 "5·18이 성공한 민주화운동이 될 수 있었던 건 시민의 힘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배웠던 것을 글로 옮겼을 뿐이다. 대단한 용기를 냈던 80년 그날 시민들의 정신이 100년, 1천년 더 계승되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날 산정초 학생들이 나눔활동 장소로 광주시청을 꼽은 이유도 시청사가 5·18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어서다. 실제로 시청사는 5층짜리 시의회 건물과 18층짜리 본관이 이어진 형태로 설계됐다.

학생들이 직접 만든 기념품을 받아든 시청 직원들과 민원인들은 칭찬과 격려로 답례했다.

시청사의 보안과 안전을 담당하는 황세화 청원경찰은 "오월정신을 널리 알리겠다며 고사리 손을 보탠 아이들을 보니 참 대견하기도 든든하기도 하다"면서 "제 각기 자리에서 제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어른의 자세를 잃지 않는 것으로 보답해야겠다"고 말했다.

이민욱 담임교사는 "오월 주간을 맞아 우리 손으로 물품을 만들어 나누자는데 의견을 모았고, 학교 측의 지원까지 받으면서 속도를 낼 수 있었다"면서 "학생들이 이번 활동을 통해 4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풀리지 못한 과제를 해결해 내야 하는 사회인으로의 책임감, 여전히 아물지 않은 상처를 안고 사는 유족과 관계자들에 대한 감사함을 모두 느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일 교감은 "1980년 오월의 그날을 직접 경험하지 않았으면서도 그 정신을 잇겠다는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에 교사로서 매우 감동을 받았다. '그날도 오늘도 시민이 영웅입니다'라는 슬로건은 어쩌면 우리 학생들에게 해주어 할 말일지 모르겠다. 앞으로도 역사를 알고 계승할 줄 아는 학생들을 육성하는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이번 프로젝트를 주도한 산정초 6학년 3반 담임교사와 학생들이다.

▲이민욱 담임교사 ▲고은비 ▲김국화 ▲김민정 ▲김서준 ▲김아빈 ▲김유상 ▲김은솔 ▲김은호 ▲박다현 ▲배지환 ▲신민우 ▲심서현 ▲오윤성 ▲윤세빈 ▲이다은 ▲이정훈 ▲이치운 ▲이하름 ▲정가은 ▲정의준 ▲최동하 ▲차보람 ▲황유정 ▲성민성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슬퍼요
8
후속기사
원해요
18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람들 주요뉴스
댓글4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