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덕용 수채화전 '群舞'

입력 2021.02.26. 12:53
내달 1-31일 고흥 도화헌미술관

고흥 도화면 땅끝로에 자리한 도화헌미술관(관장 박성환)에서 장덕용 작가의 수채화개인전을 3월 1-30일까지 연다.

전시 주제는 '군무(群舞)'다.

공간(空間)은 아무것도 없는 빈 곳이다. 영어로는 space(공간, 우주 ,장소), room(방, 공간, 자리, 여지), void(빈, 공허한, 쓸모없는)로 해석한다. 현대 삶에 있어 공간은 개인 혹은 공유하는 쓰임에 따라 다양한 해석과 의미를 부여하며 표출된다.

교사 출신인 장덕용 작가는 복잡한 도시와 아파트라는 공간에서 생활하며 작업 하면서 삶에 대한 여러 생각이 교차됐다고 한다. 근래에는 10여년 전부터 작가가 아내와 꿈꾸며 준비해온 마당이 있는 새로운 공간(순천 화포)에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새로운 공간에서 느끼는 창작의 욕망과 감성을 화면 속에 고스란히 담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제 2의 고향이라고 말하는 이 공간은 작가에게 큰 의미부여를 한듯하다.

그는 ""고향! 그 소리만 들어도 편안함과 위안이 되는 단어이다. 어린 시절 실개천을 따라 쪽대그물과 양동이를 메고 고기를 잡으러 다니던 내 기억 속에서 물빛을 찾게 되었고, 땅거미가 드리운 들녘과 개울가에 반사되는 저녁노을은 나의 마음을 아직도 물들이는 작품으로 표현되곤 했다'며 "작품 초기에는 어느 마을의 개울과 섬진강의 물빛을 주제로 표현했다.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불어오는 추억 속 고향의 느낌을 화폭에 담아냈다"고 언급했다.

작품 속에는 물의 생명력을 받은 주인공이 등장한다. 바로 잉어다. 비단잉어라고 하는 어종인데 내 어렸을 때는 금잉어라고 부르곤 했다. 이 비단잉어가 나의 관심 속으로 들어오게 된 계기는 섬진강 물빛을 찾기 위해 섬진강 주변을 여행하던 중 지리산 쌍계사 계곡에서 황어 떼를 본 순간이었다. 처음 본 황어의 움직임은 자연의 역동성 그 자체였다. 나의 심장도 함께 뛰었고 거슬러 올라오는 황어를 보면서 함께 주먹이 쥐어졌고 응원했다.

작품들은 귀소본능(歸巢本能)으로 산란과 수정 후 모두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 당연한 귀결이겠지만 생명의 마지막 처연함을 보여준다.

특히 자연의 아름다움에 더 깊은 영향을 받은 요즘에는 정원과 연못, 비단잉어는 작품 주제로 수십 년간 그려온 물빛과 어울리는 주인공이 됐다.

장덕용 작가는 개인전 7회(무등갤러리, 광양문화예술회관, 여수복촌갤러리등)와 3인전(장덕용, 박종선, 윤석우) 등 다수의 기획 초대 및 단체전에 180여회 참여했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입선, 전라남도 미술대전 특선 등 다수의 수상 경력이 있다. 현재 남벽수채화회 창립회원, 광주전남 수채화협회 창립회원 및 운영위원, 순천청년작가회 창립회원 및 명예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공연/전시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