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FC, K리그2 역대 최강팀 됐다

입력 2022.09.26. 21:56
26일 안산그리너스에 3-0승리
승점 81점...경남FC 기록 넘어
프로축구 광주FC의 산드로가 26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41라운드'안산 그리너스와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후 세리모니를 펼치고 있다. 광주FC 제공.

'챔피언'프로축구 광주FC가 K리그2 역사상 최강 팀의 반열에 올랐다.

광주는 26일 광주 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41라운드' 안산 그리너스와 경기에서 브라질 용병 산드로의 결승골과 박한빈의 추가골. 두현석의 쇄기골에 힘입어 3-0 승리를 거뒀다.

경기 전까지 23승과 승점 78점으로 지난 2017년 경남FC의 역대 최다 승·승점 79점 기록을 노리던 광주는 이날 승리로 24승과 승점81점을 획득, 승리에서는 경남과 어깨를 나란히 했고 승점에서는 K리그2 역사를 새로 썼다. 광주는 내달 2일 대전에서 열릴 대전하나시티즌과 42라운드 경기에서 역대 최다승 기록 경신을 노린다.

광주는 최전방에 산드로를 필두로 엄지성과 마이키가 공격진영을 꾸렸고 양창훈-김종우-이순민-두현석이 중원에 섰다. 안영규와 박한빈-아론은 후방을 지켰다. 이날 골키퍼 장갑은 부상 이탈한 김경민을 대신해 이준이 착용했다.

광주의 득점행진은 전반부터 시작됐다. 광주는 전반 6분부터 산드로의 슈팅을 시작으로 꾸준히 안산의 골문을 위협했다. 광주는 전반 29분 엄지성의 패스를 받은 산드로가 득점에 성공하며 선취점을 올렸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광주는 후반 2골을 더 몰아넣었다. 후반 9분 박한빈이 헤더로 안산의 골문을 활짝 열었다.

마지막 골의 주인공은 두현석이었다. 이날 경기가 자신의 K리그 데뷔 100번째 경기였던 두현석은 후반 43분 쇄기골을 넣으며 자축포를 쏘았다.

경기를 마친 이정효 광주FC 감독은 "승점 90점이 목표다. 우리에겐 아직 가능성이 열려있다. 그 목표를 가지고 선수들과 가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며 "오늘도 우리가 3점을 넣어서 리그 다득점 1위로 올라섰다. 그런 기록들을 세우면서 남은 3경기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광주FC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