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구, 광주 자치구 유일 '스마트 그린도시' 선정

입력 2020.12.29. 13:31 수정 2020.12.29. 15:50
향후 사업비 100억원 투입해 환경 개선 사업 펼쳐

광주 동구가 환경부 주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에 광주 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선정, 10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29일 동구에 따르면 이번 공모사업은 한국형 뉴딜정책 중 그린뉴딜 분야로 지역맞춤형 기후 및 환경 개선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환경부에서 처음으로 추진했다.

전국 243개 광역 및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공모에서 동구 포함 20곳이 선정됐다.

동구는 올해 '쓰레기 없는 동구 만들기' 원년으로 선포하고 각종 청소행정혁신사업을 추진하며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자원순환마을 시범마을을 지정하고 자원순환해설사 양성·운영, 향기 나는 주민참여정원 조성, 주민협의체 구성, 기후환경 거버넌스 구축 등이 대표적이다.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은 ▲서류심사 ▲현장조사 ▲프레젠테이션 발표평가 ▲최종선정 순으로 진행됐으며 사업비전 및 목표, 사업계획의 혁신성, 지역공동체 기반 유무, 성과관리와 지속가능성, 기존 뉴딜사업과의 연계가능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됐다.

동구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내년부터 2년간 총 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쓰레기 제로마을 자원순환 조성사업 ▲골목녹화 등 도시기후탄력 강화사업 ▲커뮤니티 기반 자원순환 교육실천을 위한 자원순환 에코센터 조성 등 지역특성에 기반한 '주민참여형 녹색전환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는 인공지능(AI) 기능을 접목한 '스마트 자원순환마을 조성'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는 기후환경 위기대응과 자원순환 녹색전환 도시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내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이번 공모사업은 나 자신부터 직접 현장조사부터 발표평가까지 적극 참여하는 등 공직자와 주민들의 노력과 열정으로 이뤄낸 값진 성과"라며 "정부 그린뉴딜사업 방향에 발맞춰 인간과 환경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미래 친환경모델을 개발해 전국으로 확산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동구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