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대강이 광주·전남 홍수 피해 키웠다"

입력 2020.08.12. 17:12 수정 2020.08.12. 17:19
지역환경단체, 미통당 주장 반박 성명
죽산보·승촌보서 피해…보가 수위 높여
[나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9일 오전 전남 나주시 다시면 가흥리 배수장 인근 농경지가 침수돼있다. 최근 쏟아진 집중호우로 전날 오후 영산강 문평천 제방이 붕괴되면서 다시면 일대 농경지 532㏊가 이틀째 물 속에 잠겨 있다. 2020.08.09. wisdom21@newsis.com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아서 섬진강에서 물난리가 났다는 미래통합당의 주장에 대해 지역 환경단체가 반박에 나섰다. 오히려 4대강 사업을 한 영산강에서도 피해가 컸다고 지적했다.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은 12일 성명을 통해 "4대강사업이 홍수피해를 키웠다"고 밝혔다.

시민행동 "광주·전남에서 이틀간 약 500㎜의 비가 내려 3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심각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 와중에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아서 섬진강에서 피해가 발생했다는 미래통합당의 인식과 진단에 기가 찬다"고 지적했다.

이어 "4대강 사업이 이뤄진 죽산보 바로 위 지류인 문평천 하류 제방이 붕괴돼 영산강 일대 800여 ㏊의 농경지와 마을이 침수됐다"며 "승촌보 바로 위 황룡강 하류에서도 하천이 범람했다. 죽산보와 승촌보가 하천 수위를 상승시키는 영향을 주어 오히려 피해를 키웠다"고 반박했다.

또 섬진강의 제방 붕괴 원인으로는 한꺼번에 내린 많은 비와 더불어 골재채취로 기반이 약해진 것을 꼽았다. 이때문에 전남·전북·경남 지자체로 구성된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는 골재 채취를 금지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시민행동은 "4대강 사업 준설과 보 건설이 치수 대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은 확인된 사실이다. 4대강 사업 당시 전문가들은 본류보다 지류 대책을 촉구한 바 있다"며 "보는 하천 수위를 높여 홍수 피해를 키우는 시설로 더 늦기전에 보를 해체하고 복원 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