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방당국 "요구조자, 당장 구조 어렵다"

입력 2022.01.14. 19:30
적치물 제거 등 시간 소요…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은 순조
14일 오후 소방당국이 발견된 실종자 1명을 구조하기 위한 철야 작업에 돌입했다. 오세옥 기자

광주 서구 화정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 외벽 붕괴 사고가 발생한지 사흘째지만 소방당국이 지난 13일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발견된 실종자 1명에 대한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4일 문희준 서구긴급구조통제단장은 "현장 구조 작업 속도가 늦춰지고 있다"며 "철근이 많고 콘크리트 잔해물도 많아 원활한 작업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비로 정리하고 하는데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발견된 실종자를 구조하기 위해서는 현장 적치물이 제거되는 등 구조에 원활한 환경 조성이 선행돼야 한다"고 밝히며 이날 발견된 실종자 구조의 어려움을 전했다.

현산 관계자도 "지난 13일 철야 작업으로 인해 기존에 있던 23m 롱봄 집게차가 고장 일으켰다. 대체 장비로 들어온 42m 장비를 세팅 중이다"면서 "대안으로 소방서에서 제안한 현장 구조를 지원해서 현재 구조 작업은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지난 13일부터 들여온 총 7대의 크레인 해체 장비를 모두 하역한 만큼 지반 보강 테스트를 진행, 16일까지 조립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3시47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공사장에서 아파트 1개동 23~38층 외벽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6명도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13일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발견된 작업자 1명에 대한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이예지기자·안혜림 기자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