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아이파크 참사를 반드시 막겠다"

입력 2022.01.24. 15:57
<광주시, 부실공사와의 전쟁 선포>
공공감리단 중심, 공사현장 감리·감독
하자 있는 준공검사 불허…내달 발표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7일째인 17일 오전 붕괴 아파트 인근의 철조망에 구조를 바라는 시민들의 노란리본이 매달려 있다. 뉴시스

광주시가 화정동 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참사를 계기로 부실공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이용섭 시장은 24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시정의 최우선 가치는 '시민들의 안전'이다"며 "무엇보다 건축·건설 현장의 공공성을 대폭 강화하고, 이번 사고를 계기로 올해를 '건설 안전 원년'으로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어 "잘못된 건설 관행을 이번 기회에 완전히 뿌리 뽑겠다"며 "관행이라는 이유로 넘어갔던 안전 위험요소들을 샅샅이 찾아내고, 건설현장의 안전불감증을 파괴하는 강도 높은 혁신을 단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광주형 일자리나 인공지능사업 추진 때보다 훨씬 더 혁신적인 정책 대전환을 강도 높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공기단축을 위한 부실시공, 시방기준 미준수, 불량자재 사용, 불법 하도급 등 업계에 넓게 퍼져있는 잘못된 관행과 불법 행태를 바로잡겠다"며 "광주시 공공감리단을 중심으로 건축·건설 공사현장의 철저한 감리·감독이 이뤄지도록 하고, 공공감리단 내에 기동팀을 운영해 불시 현장점검을 실시하며 부실공사 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조금이라도 하자가 있을 경우에는 준공검사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은 관련 부서와 전문가들이 바로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내달께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