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개천절 연휴 '낮덥밤춥'···큰 일교차 주의

입력 2022.09.29. 17:33
연휴 첫날 '역대급 일교차' 건강관리 유의
광주 북구 산동교 친수공원에 코스모스가 만개. 29일 시민들이 수없이 펼쳐진 코스모스 향기를 느끼며 가을 산책을 즐기고 있다. 양광삼기자 ygs02@mdilbo.com

개천절 연휴동안 광주·전남에는 맑고 선선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 다만, 낮 기온이 최대 30도까지 올라가면서 일교차가 클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29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다음달 1~3일 광주·전남지역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고 선선하겠다.

1일 오전 최저기온은 13~18도로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낮 최고기온은 26~31도까지 올라 평년보다 2~5도 가량 높겠다. 또 낮과 밤의 기온이 15도 이상 벌어지는 '역대급 일교차'를 보이겠다.

연휴 이틀째는 낮 더위가 다소 꺾이면서 일교차가 다소 줄어들겠다.

2~3일 이틀 간 낮 최고기온은 25~28도, 오전 최저기온은 16~21도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특히 연휴 첫날인 1일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연휴가 끝난 직후부터 더위가 한풀 꺾여 일교차가 점차 줄겠다"고 말했다.

안혜림기자 wforest@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