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서 뇌사판정 대학생·40대 가장, 9명 살리고 하늘로

입력 2024.04.15. 10:29
심장·신장·간장·폐장 등 기증
뇌사판정을 받은 뒤 가족 동의를 받아 5명의 환자에게 심장과 좌우 신장, 간장, 폐장 등을 기증한 강진식씨

전남대학교병원에서 뇌사 판정을 받은 대학생과 40대 가장이 모두 9명을 살리고 하늘로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강진식(19)씨는 지난달 19일 킥보드를 타다가 넘어져서 외상성 경막하 출혈로 전남대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다음날 뇌사판정을 받았다.

이후 가족들의 동의를 받아 5명의 환자들에게 심장과 좌우 신장, 간장, 폐장 등을 기증했다.

강씨는 호남대학교 소방행정학과 1학년으로 재학 중이었으며 졸업 후 소방관이 꿈이었다.

3남 1녀 중 둘째로 태어난 강씨는 편의점과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번 용돈으로 주변인을 잘 챙겨 따르는 친구들이나 후배들이 많았다.

또 운동을 좋아해 배드민턴 동아리에서도 활발히 활동했다.

강씨 아버지는 "워낙 주변에 베풀기를 좋아하던 아들이다 보니 다른 사람 살리는 일인 장기기증 또한 찬성했을 것이라 생각해 가족 모두 동의했다"며 "이식받은 분들이 모두 건강하게 잘 살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강씨 형인 윤식(21)씨는 "진식아 너는 내가 평생 다시 못 볼 세상에서 가장 잘생긴 천사야. 그래서 그러니까 너도 다른 사람을 살리게 된다는 말에 좋게 생각 했을 거라고 믿어. 항상 사랑하고 너를 기억하는 사람들 정말 많으니까 더욱 더 웃는 얼굴만 보여줘 사랑한다 진식아"라고 전했다.

뇌사판정을 받은 뒤 가족 동의를 받아 4명의 환자에게 간장, 신장, 심장, 폐장을 기증한 김경모씨

또 지난달 17일에는 김경모(43)씨가 뇌내출혈로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19일 뇌사판정을 받고 4명에게 간장, 신장, 심장, 폐장을 기증했다.

김씨 가족에 따르면 17일 오전에 김씨가 잠을 깨워도 일어나지 못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돼 장기기증을 했다.

김씨는 8살 아들, 모친과 함께 살고 있었으며 평일에는 배송기사 일을 하고 주말엔 모친과 함께 교회를 다니며 성실하게 살고 있었다.

김씨 누나는 "홀로 아들을 키우며 열심히 살던 동생이었는데 갑자기 하늘나라로 떠나게 돼 황망하다"며 "조카가 '아빠는 천국에 갔다'고 알고 있다. 새 생명을 주고 떠난 만큼 좋은 곳에서 행복하게 살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는 호남·충청지역 최초로 신장이식수술 800례를 달성했으며, 간이식 수술 실적도 꾸준히 증가하면서 우수한 이식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3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