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21대 원구성 협상 본격 돌입

by 김현수 cr-2002@hanmail.net 입력 2020.05.24. 16:41 수정 2020.05.24. 17:09
“일하는 국회” 한목소리…법사위·예결위 쟁점될 듯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등 참석자들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머니투데이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4.0 포럼, 새로운 21대 국회를 위하여'에서 새로운 21대 국회 선포식을 하고 있다. 2020.05.21.kkssmm99@newsis.com 뉴시스

여야는 24일 국회에서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하고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협상에 들어갔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18개 상임위원장직 배분 등 원구성을 둘러싼 논의에 나섰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비공개 회동에 앞서 취재진들에게 '일하는 국회'를 강조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4·15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민심은 '21대 국회에서 여야가 서로 상생하고 협치하며 똑바로 일하라'는 것이었다"며 "개원 협상을 시작으로 이전과 다른 국회를 보여주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양당 원내대표께서 20대 국회를 아름답게 마무리한 것을 기반으로 21대 국회에서 서로 양보하고 협치하겠다"며 "수석 간 활발한 협상을 통해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국회법상 정해진 개원일수를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회동에 '국회법' 책자를 들고 나와 국회법에 따라 원구성을 하자고 야당을 압박했다. 국회법에 의한 21대 국회 첫 본회의는 다음 달 5일 열려야 한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4·15 총선에서 국민은 첫째로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달라고 했다"면서 "177석의 무거운 책임감과 103석의 견제와 균형 감각을 잘 지켜나가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법에 명시된 것처럼 개원일자를 여야가 반드시 합의해 첫 출발부터 법과 원칙을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원구성 협상의 쟁점은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어느 당이 맡을 것인가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근 각종 언론 인터뷰에서 두 위원회는 여당이 맡아야 된다고 강조했다. 야당이 주장하는 '법사위와 예결위를 야당이 가져가는 건 관행이고 견제수단'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오랜 관행은 아니다. 그 전에는 다수당, 여당이 전 상임위원장을 다 차지했던 적도 있다"고 말했다.

반면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두 위원회는 야당 몫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행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차원에서 보면 법사위와 예결위 위원장을 전부 야당이 가져야 한다"며 "여당도 180석을 갖고 있어서 예결위원장을 야당이 맡아도 여당이 국회에 의사를 전달하는 데 지장이 없을 걸로 안다"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