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남 부글, 국힘 곤혹···윤석열 '전두환 부메랑'

입력 2021.10.20. 18:16
'전두환 찬양' 발언 파문 정치권 요동
민주 호남의원들·전남도당 긴급성명
"망나니적 망언 사과, 즉각 후보 사퇴"
국민의힘은 '호남 공든 탑' 노심초사
민심 악화 우려 당내 경선 변수 주목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발언에 대한 사과 의향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뉴시스

'전두환 찬양'으로 해석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대선을 앞둔 정치권의 최대 쟁점 중 하나로 떠오를 조짐이다.

호남에서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자 호남 구애를 계속해온 국민의힘 지도부는 곤혹스런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치권은 윤 전 총장과 홍준표 의원 간 양강구도로 펼쳐지고 있는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에 대해 주목하는 모습이다.


◆윤석열에 쏟아지는 비판

20일 호남지역 국회의원 전원과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이 긴급성명을 내며 비판에 나섰다. 전날 발 빠른 대응을 한 5·18단체와 민주당 광주시당의 비판에 이은 것으로 분노하는 호남의 분위기를 보여줬다.

민주당 소속 광주·전남·전북 국회의원 전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윤 후보는 즉각 호남 폄훼와 국민을 우롱하는 망나니적 망언에 대해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남도당도 이날 성명을 통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경선후보의 퇴행적, 극우주의적 망언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윤 후보는 전두환 찬양 발언에 책임을 지고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특히 이용섭 광주시장까지 비판에 가세하는 등 호남 전역이 윤 전 총장의 발언으로 들끓고 있다. 이 시장은 이날 긴급성명에서 "저열하고 천박한 역사관을 드러냈다. 전두환 찬양에 호남까지 운운하며 민주시민들을 모욕하고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윤 전 총장의 사죄를 요구했다.

비판은 여당 뿐 아니라 같은 당 대선후보 사이에서도 쏟아지고 있어 윤 전 총장을 궁지로 몰고 있다. 이들은 '잘못된 역사인식' '호남 모욕' '헌법정신 망각' 등 단어를 동원하며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이날 SNS에서 "어제 제가 하고자 했던 말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전두환 독재 정권)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라며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구 방문 중에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 대통령을 찬양한다'든가, '5·18에 대해 일반적 시각과 다른 역사 인식을 갖고 있다'든가 하는 것은 좀 과도한 이야기"라고 했다. '광주를 찾아 사과할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제가 그걸 가지고 호남인들을, 화를 내게 하려고 한 이야기도 아니고…"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호남에 쌓은 공 무너질라"…'실언 주의보'

국민의힘은 호남 지지를 얻기 위해 그동안 공들였던 탑이 무너지진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준석 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가 들어섰던 뒤로 호남 등 취약 지역에 대한 노력이 계속돼 왔고 제가 대표된 뒤에도 김종인 위원장 노선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며 "대선주자들도 그런 마음을 갖고 대선에 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회적으로 윤 전 총장의 '사과'를 촉구하는 메시지로 읽힌다. 대신 이 대표는 21일 정운천 당 국민통합위원장과 여수·순천 등 호남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 후보들은 윤 전 총장의 실언을 강력하게 성토하면서도 파장이 국민의힘 전체에 닿는 것에 대해서는 우려하는 모습이다.

윤 전 총장 캠프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전두환 발언' 관련해 사과를 위한 광주 방문을 건의할 뜻을 밝혔다. 김 전 의원은 광주 출신으로 광주 북구갑에서 국회의원을 지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막말 논란과 검찰의 고발사주에 대한 의혹까지 겹치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민심이 악화하고 나아가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당심마저 흔들릴 경우 당 경선판도가 요동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