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김순호 경찰국장, '끄나풀'로 동료 밀고 의혹 밝혀야"

입력 2022.08.08. 16:46
민주당 “동료 매도, 경찰 ‘끄나풀’ 의심”
정의당 “이상민 장관이 실체 규명해야”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

야권은 8일 행정안전부 경찰국 초대 국장으로 임명된 김순호 치안감의 경찰 임용 경위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경찰국장으로 임명된 김 치안감이 과거 경찰의 '끄나풀'로 활동하며 노동운동 동료들을 밀고한 공로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 국장을 경찰로 특채했던 사람은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당시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는 거짓말을 지어냈던 홍승상 전 경감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민주화 운동을 하던 대학생을 탄압했던 홍 전 경감과 김 국장의 친분 관계를 부각하며 김 국장의 과거 경찰 '끄나풀'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앞서 김 국장이 80년대 말 소속됐던 인천·부천 민주노동자회(인노회)의 활동 정보를 치안본부에 넘기고 '대공공작요원'으로 활동하기 위해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동영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서면브리핑을 내고 "(정부가) 시민들의 우려와 야당 반대에도 불구하고 졸속 경찰국 신설을 밀어붙이더니, 이번에는 '대공공작요원'으로 경찰에 특채된 전력을 가진 김순호씨를 신임 경찰국장으로 임명하면서 파문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인노회는 2020년 4월 대법원 재심을 통해 이적단체가 아니라는 확정판결을 받았음에도, 김 국장은 골수 주사파 활동에서 빠져나오려고 경찰을 찾아갔다면서 석연치 않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임명권자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상민 장관은 김 국장에 대한 의혹의 실체를 규명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