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미래 국민 신임 얻는 데 실패···시행착오 반성할 것

입력 2024.04.14. 16:21
이낙연 “새미래 앞에 놓인 과제 매우 커져”

새로운미래가 지난 12일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열고 "창당 이후 선거에 이르는 과정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으나 철저히 반성하고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공동대표와 오영환 총괄상임선대위원장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새미래 해단식에 참석했다.

이 공동대표는 "저를 포함한 새로운미래는 계획했던 활동을 하는데, 필요한 국민의 신임을 얻는데 실패했다. 새미래 앞에 놓인 과제가 매우 커졌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새로운미래의 창당 이후 선거에 이르는 과정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다"며 "철저히 반성하고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의 심판 정치 양극화, 도덕성 붕괴 등으로 국가 생존과 국민 생활이 더 위태로워질 지경에 놓여 있다. 그런 불행을 막고 대한민국 정상화와 민주주의 재건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위원장은 "이번 선거를 통해서 국민들께서는 윤석열 정권에 대한 많은 불만과 분노, 그리고 무엇보다 강력한 심판 의지를 보여주셨다"며 "더 치열해진 양강 대결 구도 속에서 오히려 더욱더 선명한 이런 응징의 의지와 응징의 목소리에 더 많은 힘을 실어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미래는 또다시 새로운 시작에 앞두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 폭주를 막아세우고 국정기조를 바로잡는 일에 저희는 가장 그 선두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새미래 비례대표, 지역구 후보들 가운데 유일하게 세종갑에서 당선된 김종민 의원은 "우리 많은 동지들이 분투에도 불구하고 선택받지 못한 상황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할 대표로 축하받는 게 너무 힘들고 또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원내에서 그 한 석이지만 씨앗이 돼서 더 큰 나무 더 큰 숲이 되는 데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기 부천을에서 낙선한 설훈 의원은 "지독한 패배 앞에서 할 말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가장 낮은 곳에 서겠다"고 짤막한 소회를 밝혔다.

이낙연 공동대표와 김종민 의원은 해단식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향후 새미래의 역할에 대해 고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까지 생각해보지 못했다"며 "(민주당과의 관계 설정은) 한국 정치에서 시급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종민 의원은 "저희가 왜 이런 길을, 이런 도전을 시작했는지, 추구했던 게 어떤 거였는지, 왜 국민들에게 전달 안됐는지, 여기에 대한 냉철한 성찰 과정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미래는 4·10 총선에서 김종민 의원의 세종갑 지역구 의석만 확보한 채 비례대표 의석은 확보하지 못했다. 비례대표 투표에서 1.7% 득표율이라는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 고전을 면치 못했다.

서울=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3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