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無 강인규 선두··· 民 윤병태 4.9%p차 바짝 따라붙어

입력 2022.05.23. 19:00
[무등일보·뉴시스·사랑방닷컴 공동 격전지 지방선거 여론조사ㅣ나주시장 후보 지지도]
민주당 강세 역대선거와 다른 양상
오차 내 초박빙 구도 지속 가능성
최대 현안은 ‘SRF 열병합발전소’

[무등일보·뉴시스·사랑방닷컴 공동 격전지 지방선거 여론조사ㅣ나주시장 후보 지지도]

6·1지방선거 운동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실시한 나주시장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3선 도전'에 나선 강인규 무소속 후보가 43.0%를 기록해 윤병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4.9%p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번 선거가 박빙의 대결 구도로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응답자는 '후보선택 기준'으로 소속 정당과 도덕·청렴성보다는 능력과 경험, 정책과 공약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민주당 선호도가 짙었던 역대 선거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는 점에서 변수로 작용할 것인지 촉각이 모아진다.

무등일보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0~21일 나주에 거주하는 성인남녀 51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3%p)를 실시했다.

후보가 역대급으로 난립한 나주시장 선거는 당초 민주당 13명, 무소속 2명 등 총 15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지만, 이후 민주당 경선과 후보 단일화를 거치면서 강 후보와, 윤 후보, 양승진 무소속 후보, 지차남 국민의힘 후보 등 4명으로 최종 압축됐다.

본선 후보가 결정된 이후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 결과, 나주시장 후보 지지도는 강 후보 43.0%, 윤 후보 38.1%, 지 후보 6.0%, 양 후보 3.1% 순으로 나타났다.

강 후보는 1·2·3 전체 선거구에서 40%대 지지를 얻어 경쟁 후보를 앞섰고, 윤 후보는 2선거구에서만 40%대 지지를 받았으며 나머지 선거구에선 30%대 지지율을 보였다.

지지 연령층의 경우 강 후보는 18~29세(51.2%)가 상대적으로 높았고, 윤 후보는 60세 이상(42.9%) 지지층이 많았다.

후보선택 기준은 '후보의 능력과 경험' 38.5%, '정책과 공약'21.1%, '도덕성과 청렴성' 17.6%, '소속정당' 9.0%, 당선가능성 6.0%, '지역과의 관련성' 5.2%였다.

특히 3선거구(빛가람동 혁신도시)는 '정책과 공약'을 중요하게 여기는 비율이 31.5%로 타 선거구 대비 높았다.

투표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반드시 투표' 81.9%, '가급적 투표' 13.8%, '별로 생각 없음' 2.2%, '전혀 생각 없음' 1.4%, '잘 모름' 0.8% 순이었다.

투표 의향자 비율이 높아 오는 27~28일 이틀간 실시되는 사전투표율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지지자의 투표 의향은 강 후보 지지자(44.0%)가 윤 후보 지지자(39.3%) 보다 많았다.

가장 시급한 지역 현안으로는 '나주 SRF(고형연료) 열병합발전소의 사용연료 액화천연가스(LNG) 100% 전환 문제'가 26.3%로 가장 많이 꼽혔다. 특히 3선거구 응답자 43.3%는 SRF 문제를 최대 현안으로 인식했다.

이어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추가 유치' 20.6%, LG화학 나주공장 관내이전 추진 15.3%, '부영골프장 잔여부지 개발이익 환수 11.0%, '혁신도시 명문 사립학교유치' 9.2%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61.1%, 국민의힘 8.7%, 정의당 7.5% 순이었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평가 결과는 '전혀 잘하지 못함' 38.6%, '별로 잘하지 못함' 22.1%, '잘모름' 17.6%, '약간 잘함' 12.6%, '매우 잘함' 9.1%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무등일보, 뉴시스 광주전남본부, 사랑방닷컴 공동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전화조사(ARS) 100%로 진행됐다. 2022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거주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림가중)를 적용했다. 무선 가상번호(90%), 유선 RDD(10%) 방식으로 표본을 추출했으며 응답률은 9.9%(5천196명 중 513명)다.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정치 여론조사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