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 마한사 복원 탄력받게할 '역사문화권 특별법'

@무등일보 입력 2020.05.24. 18:32 수정 2020.05.24. 18:43

호남지역의 고대사를 대표하는 마한문화권 복원을 뒷받침해 줄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역사문화권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로써 전남도가 추진 중인 마한사 복원 등 영산강유역고대 문화개발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마한의 역사는 전남지역이 본류다. 특히 영산강 유역은 마한문화가 화려하게 꽃을 피웠던 곳이다. 그런 마한사 복원은 전남도가 추진하는 역점사업이기도 하다. '전라도 정도 1000년 기념 영산강 유역 고대문화권 개발'이 2017년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에 포함되면서 구체화 됐다. 전남도는 그동안 마한사 복원 연구와 활용사업의 법적근거 마련과 동력 확보를 위해 다각도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해왔었다.

지난해 4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김해갑)이 대표 발의한 법안에 마한문화권은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나 전남도는 대정부 정책 건의와 국회포럼 개최, 시·군·유관기관과 마한문화권 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법안에 '마한'을 포함해야 한다는 노력을 기울였다. 전남도의회도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및 지원을 위한 고대문화권 특별법 조속 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해당 특별법은 문화권별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지역 발전을 꾀하고자 제정된 것이다. 문화유산의 점 단위 보존 위주의 한계에서 벗어나 선·면 단위의 입체적인 역사문화권 개념을 새롭게 도입했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특별법은 또 역사문화권별 문화유산을 연구조사 및 발굴·복원해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정비육성하는 등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정비사업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마한사는 흔히 '잃어버린 고대사'라 일컬어진다. 영산강 유역에 산재한 대형 고분군이나 수많은 유물 발굴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조명을 받지 못해온 터이다. 이번에 제정된 특별법은 마한사 복원 사업을 뒷받침할 근거 법안이라 할 수 있다. "지역의 오랜 숙원인 마한특별법이 제정돼 발굴 및 복원 등 사업에 추진 동력이 확보됐다"는 김영록 전남지사의 언급처럼 전남도는 치밀한 종합정비계획을 세워 마한문화권 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나가길 바란다.

Top으로 이동